가뭄·홍수 이중고에도...농림부 공공기관 '대출 파티'
상태바
가뭄·홍수 이중고에도...농림부 공공기관 '대출 파티'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6.30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부채 10조 최악 경영 실적에도 1%대 금리 1.2억 대출
산림조합중앙회, 2% 금리 사내 대출 작년 대비 3배 이상 증가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가뭄과 홍수가 연달아 발생하며 농민들이 고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농업현장과는 대조적으로 농업 주무기관인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공공기관들은 최근 정부가 지적했던 ‘공공기관 파티’를 여전히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 ⓒ뉴스프리존DB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실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공공기관 사내 대출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농식품부 산하단체는 모두 3곳(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산림조합중앙회)이었는데 3개 기관 모두 공공기관 사내대출 조건을 시중 대출 조건에 맞게 조정하라는 기재부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한국농어촌공사의 경우 2022년 부채 규모가 10조 원을 돌파하면서 최악의 경영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주택자금의 경우 1.1%의 초저금리로 1.2억원까지, 생활자금의 경우 2.5% 금리로 3천만원까지 사내 대출을 운영하고 있었다.

지난 7월 기재부가 공공기관 사내대출 금리를 한국은행 가계자금대출 금리 (2022.5월 기준 4.05%)로 맞추고, 대출한도를 주택자금 7000만 원/생활자금 2000만 원으로 조정하라는 가이드라인을 내린지 1년이 다되어 가지만 한국농어촌공사는 여전히 지침을 따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초저금리로 운영되고 있는 한국농어촌공사의 사내대출 금액은 2017년 문재인정부 출범당시 207.9억 원(주택자금 168.8억 원/생활자금 39.1억 원)에서 2021년 283.6억 원(주택자금 240.2억 원/생활자금 43.3억 원)으로 36% 이상 늘어났다.

산림조합중앙회의 경우, 주택자금으로 2%로 저금리로 1억 원까지 사내 대출 제도를 운영하고 있었다. 지난 1년간 시중 대출 금리가 크게 오르는 가운데 산림조합중앙회의 월평균 사내대출 금액은 2021년 2.4억 원에서 2022년 7.8억 원으로 325% 수준으로 대폭 늘어난 점도 확인됐다. 이는 2017년 문재인정부 출범당시 산림조합중앙회 월평균 사내대출 금액 1.6억 원의 5배에 가까운 금액이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구동구)은 “높은 금리와 물가로 서민들이 고통받는 상황에서 황제금리 특혜는 민생과 함께해야 하는 공공기관의 존재 이유를 망각하는 행위와 다름없다”며 “지난 5년간 심각하게 망가진 재무건전성을 개선하고 다시 국민들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도록 공공기관 스스로 혁신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