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원자력 발전 정책 확대해야" 43%
상태바
부산울산경남 "원자력 발전 정책 확대해야" 43%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7.0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수준 유지" 31%...50~60대 확대 찬성율 높아
민주당 정의당 지지층 및 진보계층은 "축소해야"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박완수 경남도지사와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6.1지방선거에서 공약한 원자력산업 육성에 대해 부산울산경남에서는 10명 중 4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은 원자력 발전 정책이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원자력 발전 정책을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9%, 현재의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답변은 30%,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18%로 집계됐다. 나머지 13%는 모르겠다거나 응답 거절이다.

발전용 대형 국산 가스터빈 1호기를 살펴보고 있는 두산중공업 임원진과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시
사진은 경남의 대표적 원전기업인 두산중공업 ⓒ뉴스프리존DB

부산울산경남 응답자 중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43%,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1%, 축소해야 한다는 답변은 13%였고, 나머지 13%는 모르겠다거나 응답을 거절했다.

전체 응답자의 연령별 조사에서는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60대에서 5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70대 이상이 46%, 50대 40%, 20대 38%, 30대 34%, 40대 26% 순이다.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40대가 41%, 20대가 35%, 30대 31%, 50대 29%, 60대 22%, 70대 이상 21%였고 나머지는 모르겠다거나 응답을 거절했다.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30대부터 50대가 23%~25% 정도 찬성했고 20대는 15%, 60대 12%, 70대 이상은 4%에 그쳤고 나머지는 의견을 유보했다.

4년 전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 발표 1년 경과 시점인 2018년 6월 조사에서는 원자력발전 확대(14%)보다 축소(32%)가 많았고 현재 수준 유지가 40%였지만, 2019년 1월 조사에서는 원자력발전 확대·축소가 비슷해졌고 2020년 6월과 2021년 1월까지도 비슷한 경향이 이어졌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확대 우세로 바뀌었다.

원자력발전 확대 희망 이유에 대해서는(388명, 자유응답) 에너지 자원 확보 및 전력 수요 증가 대비(29%), 전기요금(11%), 비용 저렴/고효율(10%), 국가 경쟁력 확보/기술 발전(9%), 경제 성장/일자리 확충(6%), 대체 에너지 부족/개발 어려움 및 친환경적 에너지(이상 5%) 등으로 답변했다.

이처럼 원전 확대 희망 이유 중 에너지 자원 확보, 전력 수급, 전기요금 관련 응답이 작년 1월에 비해 눈에 띄게 늘었다. 이는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촉발된 각국의 에너지 수급난과 친환경 에너지 정책 후퇴, 국내 한전 누적 적자 확대와 전기요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원자력발전 축소 희망자들은 그 이유로(177명, 자유응답) 안전성/사고 위험성(41%)을 가장 많이 들었고, 다음으로 환경 문제(22%), 세계적 추세(11%), 대체·신재생 에너지 개발 필요(8%), 핵폐기물/시설 폐기 어려움(6%) 등을 들었다.

정치이념별 응답자 특성을 보면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성향 진보층 등에서는 축소 주장이 더 많지만,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작년 1월보다 원전 확대 의견이 늘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전화 RDD 10% 포함)한 응답자와의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누리집 참조)

한편 윤석열 정부는 최근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기로 했다. 신한울 3·4호기 관련해서는 2021년 1월 '건설해야 한다' 32%, '건설하지 말아야 한다' 21%, '아직은 판단하기 어렵다' 40%로 조사된 바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