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그리팅, 채식 간편식 '베지라이프' 론칭
상태바
현대그린푸드 그리팅, 채식 간편식 '베지라이프' 론칭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2.07.0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케어푸드 브랜드 '그리팅'의 채식 간편식 '베지라이프'를 론칭한다고 4일 밝혔다.

베지라이프는 완전 채식주의자를 일컫는 '비건' 식단형 식품으로 함박스테이크·순두부강된장 해초밥·호두고추장 비빔밥 등 6종으로 출시된다. 고기, 수산물, 동물성 식재료는 모두 식물성 식재료로 대체했다. 함박스테이크는 콩 대체육으로 만들었고, 강된장에 들어가는 우렁은 순두부로 대체했다. 약고추장엔 다진 소고기 대신 두부와 호두를 갈아 넣었다.

그리팅 베지라이프의 순두부강된장녹차해초밥과 호두고추장비빔밥 (자료=현대백화점그룹)
그리팅 베지라이프의 순두부강된장녹차해초밥과 호두고추장비빔밥 (자료=현대백화점그룹)

사측은 비타민D·철분·단백질·오메가3·칼슘 등 채식주의자에게 부족할 수 있는 영양소를 골고루 갖췄다며, 급속 냉동 기술(영하35도 이하에서 단시간에 얼리는 방식)을 적용해 장기 보관이 가능하고 해동은 그릇째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달 중순부터 고객사에 B2B(기업 대 기업 거래)용 대체육 식재료인 '베지 미트볼'과 '베지 함박스테이크'를 유통할 예정이다. 사측은 비트와 파프리카를 사용해 고기의 색감을 내고 콩냄새를 최소화하면서 실제 고기를 씹는 것 같은 식감을 살렸다고 설명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국내 채식 인구는 지난 2018년 150만 명에서 지난해 250만 명으로 늘어났으며 완전 채식주의자인 비건뿐 아니라 유동적인 채식주의자를 뜻하는 '플렉시테리언'(flexitarian, flexible+vegetarian의 합성어)이 등장할 정도로 채식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들을 겨냥해 비건 식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