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8기 힘쎈 충남, 국회의원들과 '함께'
상태바
민선8기 힘쎈 충남, 국회의원들과 '함께'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7.0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 개최…현안‧국비 사업 설명
도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현안 및 정부예산 확보 방안 모색, 충남 발전 방안 논의 등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충남도청)
도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현안 및 정부예산 확보 방안 모색, 충남 발전 방안 논의 등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충남도청)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충남도가 내년 사상 최대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김태흠 지사가 취임하기도 전에 부처 장관을 만나는가 하면, 민선 8기 출범 직후인 5일에는 지역 국회의원들과 머리를 맞댔다.

도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현안 및 정부예산 확보 방안 모색, 충남 발전 방안 논의 등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책설명회에는 문진석‧박완주‧이정문‧정진석‧장동혁‧이명수‧강훈식‧성일종‧김종민‧어기구‧홍문표 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 11명과 김태흠 지사, 이필영‧전형식 행정‧정무부지사, 도 실국원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 ▲충남국제컨벤션센터 건립 ▲원산도 해양레포츠센터 조성 ▲원산도 해양치유센터 조성 ▲금강하구 생태복원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통합관리센터 건립 ▲홍성 복합 디지털 스페이스 구축 ▲서해안 관광도로 조성 ▲금강권역 스마트 역사문화재생 플랫폼 구축 등 신규 정부예산 확보 건의 사업 20건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또 계속 사업으로 ▲중부권 거점 재난전문병원 설립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구축 ▲디스플레이 혁신공정플랫폼 구축 ▲해양바이오 인증지원센터 건립 ▲석문산단 인입철도 건설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서부내륙 민자 고속도로 건설 ▲장항선 복선전철 건설 등 20건을 설명했다.

도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현안 및 정부예산 확보 방안 모색, 충남 발전 방안 논의 등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충남도청)
도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현안 및 정부예산 확보 방안 모색, 충남 발전 방안 논의 등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충남도청)

지역 현안 사업으로는 ▲GTX-C 노선 천안‧아산 연장 ▲충남혁신도시 수도권 공공기관 조속 이전 ▲육군사관학교 충남 논산 이전 ▲국방부 충남 이전 ▲충남 서산공항 건설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장항 브라운필드 생태 복원 ▲KBS 충남방송국 건립 ▲국립치의학연구원 유치 ▲국립 동아시아역사도시진흥원 건립 등 15건을 설명하며 적극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태흠 지사는 ▲힘차게 성장하는 경제 ▲지역이 주도하는 발전 ▲함께하는 따뜻한 공동체 ▲가치있고 품격있는 삶 ▲우리 뜻이 통하는 충청남도 등 민선 8기 5대 목표를 설명한 뒤 “당선인 시절 내년 정부예산 확보 목표액을 올해 대비 2000억 원에서 1조 원 증가로 수정해 달라고 한 바 있다”라며 수정 목표 달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정책설명회 이후 김 지사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등을 잇따라 만나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 조기 추진 ▲GTX-C 노선 천안‧아산 연장 ▲충남혁신도시 수도권 공공기관 조속 이전 ▲육군사관학교 충남 논산 이전 ▲국방부 충남 이전 등을 설명하며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27일 당선인 신분으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차례로 만나 충남 현안을 설명하며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