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경찰청, 부동산 중개인으로 속여 4억 가로챈 사기단 검거
상태바
충남경찰청, 부동산 중개인으로 속여 4억 가로챈 사기단 검거
  • 이해든 기자
  • 승인 2022.07.0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책 등 4명 사기 혐의로 구속, 범행에 협조한 공범 66명 수사 중
충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부동산 중개인으로 속인 후 감정평가료 등의 명목으로 수십 명으로부터 총 4억 원을 가로챈 2개의 사기단을 검거했다.인출책 모습.(사진=충남경찰청)
부동산 중개인으로 속인 후 감정평가료 등의 명목으로 수십 명으로부터 총 4억 원을 가로챈 사기단 인출책 모습.(사진=충남경찰청)

[충남=뉴스프리존]이해든기자=충남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부동산 중개인으로 속인 후 감정평가료 등의 명목으로 수십 명으로부터 총 4억 원을 가로챈 2개의 사기단을 검거, 총책 등 4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에 협조한 공범 66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5일 경찰청에 따르면 총책 A씨(40대, 남) 등은 생활정보지에 점포를 내놓은 소상공인들에게 “권리금을 더 받아주겠다. 그러려면 감정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속이는 등 경기침체로 장사가 되지 않는 소상공인들의 절박한 심리를 이용했다.

또, 구인광고지에 글을 올린 구직자들에게 급여계좌에 필요하다며 관련 정보를 건네받아 대포계좌로 사용하는 등 범죄에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포폰, 범죄 대상자 명부 등.(사진=충남경찰청)
대포폰, 범죄 대상자 명부 등.(사진=충남경찰청)

휴대전화는 타인의 유심을 구입해 이용하는 등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획을 세운 점도 확인됐다.

경찰은 “범행에 이용된 계좌는 실물 통장이나 카드 없이 계좌번호와 비밀번호만 있으면 편의점 ATM기에서 손쉽게 인출이 가능한 점을 노린 것이 확인된다”며 은행 등 관련기관에 본인 인증 강화 등의 개선을 요구했다.

이어 “정상적인 공인중개사는 ‘감정평가료’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경찰은 경기, 충남, 대전 등 전국 경찰서에서 각각 수사하던 사건들을 이송받아 병합해 수사하는 등 유사 사건에 대해 강력한 수사를 펼칠 계획이다.

통장확보를 위한 시나리오.(사진=충남경찰청)
통장확보를 위한 시나리오.(사진=충남경찰청)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