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엔 '진박' 이번엔 '찐윤', 또 '분란의 씨앗' 될까
상태바
예전엔 '진박' 이번엔 '찐윤', 또 '분란의 씨앗' 될까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7.12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사단' 각종 요직 싹쓸이했는데, '검찰총장' 인사만 늦어지는 이유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정부의 검찰 인사를 두고 이른바 '계급론'이 등장했다. 최근 '동아일보'를 통해 검찰 내 ‘찐윤‐친윤‐범윤‐비윤‐반윤’이라는 계급론이 회자되면서다. 이는 과거 박근혜씨를 두고 벌어졌던 '진박' 논쟁과 오버랩된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소통령 한동훈 장관이 군림하는 윤석열 정부 검찰이 ‘찐윤‐친윤‐범윤‐비윤‐반윤’으로 서열화된 계급사회가 됐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고 있다"라며 "이러니 검찰총장은 있으나마나 한 존재로, 공석 기간이 아무리 길어져도 문제될 게 없는 상황"이라고 직격했다.

윤석열 정부의 검찰 인사를 두고 이른바 '계급론'이 등장했다. 최근 '동아일보'를 통해 검찰 내 ‘찐윤‐친윤‐범윤‐비윤‐반윤’이라는 계급론이 회자되면서다. 이는 과거 박근혜씨를 두고 벌어졌던 '진박' 논쟁과 오버랩된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검찰 인사를 두고 이른바 '계급론'이 등장했다. 최근 '동아일보'를 통해 검찰 내 ‘찐윤‐친윤‐범윤‐비윤‐반윤’이라는 계급론이 회자되면서다. 이는 과거 박근혜씨를 두고 벌어졌던 '진박' 논쟁과 오버랩된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검사 시절 같이 일한 측근이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좌천된 경력이 있으면 '찐윤', 윤석열 대통령이 검사 시절 같이 일했던 ‘윤석열 사단’에 포함되는 검사들이 ‘친윤’, 윤석열 대통령과 근무지나 술자리에서 마주쳤던 정도의 친분이 있으면 ‘범윤’이라는 것이다. 

비윤이나 반윤같은 경우는 윤석열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 시절 대립했던 검찰 내 인사들로, 최근 검찰 인사에서 '좌천'된 이들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이같은 '친윤' 계급 논란은 과거 박근혜씨를 두고 국민의힘(당시 새누리당)에서 벌였던 '진박' 사건을 연상케 한다. 박근혜씨가 지난 2015년 11월 국무회의에서 “진실한 사람들만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한 직후부터 이같은 '진박' 논쟁이 시작됐다.

당시 나온 용어들은 '진박(진짜 친박)·가박(가짜 친박)을 시작으로 원박(원조친박)·범박(범친박)·신박(신친박)·복박(돌아온 친박)·홀박(홀대받는 친박)·멀박(멀어진 친박)·짤박(잘린 친박)·옹박(박근혜 옹위부대) 등 온갖 'X박'이 등장하며 실소를 자아내게 했다. 

당시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에겐 '진박 감별사'라는 호칭이 붙기도 했다. 당시 이같은 '진박' 논쟁은 새누리당 내부 줄세우기로 인한 극한 갈등을 키운 셈이 됐고, 결국 몰락을 자초한 원인이 됐다. 

박근혜 정부에서 '진박' 논쟁이 나온 것은 20대 총선을 앞둔 정부 출범 3년차에 나온 일이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에선 '찐윤' 계급론이 정부 출범 2개월만에 등장하며, 벌써부터 분란의 씨앗이 자라고 있는 모습이다. 즉 국민의힘에서도 '윤핵관'을 선두로 한 계급론이 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근혜씨가 지난 2015년 11월 국무회의에서 “진실한 사람들만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한 직후부터 이같은 '진박' 논쟁이 시작됐다. 당시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에겐 '진박 감별사'라는 호칭이 붙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씨가 지난 2015년 11월 국무회의에서 “진실한 사람들만이 선택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한 직후부터 이같은 '진박' 논쟁이 시작됐다. 당시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에겐 '진박 감별사'라는 호칭이 붙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윤석열 정부에서 검찰요직은 물론 대통령실 그리고 검사 경력과 무관해보이는 요직에까지 소위 '윤석열 사단'을 줄줄이 앉힌 반면, '검찰총장' 인사만 늦어지고 있다는 것은 결국 총장직을 맡길 만한 인사가 마땅치 않아서가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공석인 검찰총장의 대변인까지 인선했으니, 이제 누가 검찰총장이 된들 AI 총장, 허수아비 총장에 불과할 것"이라고 직격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검찰총장 시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향한 '멸문지화' 수사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부를 향해 쉴 새 없이 칼을 휘두른 바 있다. 특히 그는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하며 공개적으로 항명까지 하곤 했었다.

즉 윤석열 정부의 검찰총장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얼마든지 칼을 휘두를 수 있고, 한동훈 장관을 향해선 "나는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선언할 수 있는 명분이 얼마든지 있다는 점이다. 즉 윤석열 대통령처럼 '야망'을 품을 수 있는 인사는 임명하기 부담스럽기에, 자신들이 컨트롤할 수 있는 인사를 지명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