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은 금화보다 값지다.
상태바
정직은 금화보다 값지다.
  • 김덕권
  • 승인 2022.07.17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는 한 번 준 정(情)을 나누는 것이 유일한 취미이자 자랑이지요. 지금은 다리가 아파 실행을 못 하지만, 그분들이 부르면 언제든지, 어디라도 달려가 깊은 정의(情誼)를 나누어 왔습니다.

그 수 많은 사람 중, 정말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별 소식이 없는 듯 살아도 마음 한편엔 보고픈 사람들의 얼굴이 항상 그리움이 되어 제 가슴을 따뜻하게 덥혀 줍니다. 한참 동안 뜸하여 그립다 싶으면 잘 지내느냐고 이메일이라도 띄워 안부를 나눕니다.

어느 마을에 정직한 젊은이가 살았습니다. 그는 어느 날 마을 빵 가게 서 사 온 빵을 먹다가 빵 속에 금화가 하나 들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 젊은이는 금화를 들고 빵 가게로 달려갔지요. 빵 가게 주인은 나이 많은 할아버지였습니다.

젊은이가 할아버지에게 금화를 보이며 말씀드렸지요. “이 금화가 빵 속에 들어있었습니다. 자 받으세요.” “그럴 리가 없는데.” 할아버지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젊은이를 쳐다보았습니다.

“빵 속에서 금화가 있을 까닭이 없지 않은가. 나는 이걸 받을 수 없어. 그건 자네가 갖게.” “아닙니다. 이건 할아버지께서 가지셔야 해요.” “젊은이, 자네는 그 빵을 샀어. 그리고 금화는 그 빵 속에 들어있었네. 그러니까 그건 자네 거야. 나는 그 금화를 받을 수 없네. 설마 나보고 정직하지 못한 사람이 되라는 건 아니겠지?”

“저도 금화를 가질 수 없습니다. 저는 빵을 산 것이지 금화를 산 것이 아니니까요. 할아버지께서는 설마 저 보고 정직하지 못한 사람이 되라는 건 아니시겠지요?” 이 이상한 다툼은 다른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되어 여러 사람이 이 두 사람 곁에 모여들었습니다. 그들이 이렇게 밀고 당기고 실랑이를 하고 있을 때, 그걸 보고 있던 한 신사가 두 사람에게 말했습니다.

“두 분! 제게 좋은 생각이 있습니다.” “말씀해 보시지요.” “두 분 다 행복해지는 방법은 이렇습니다. 먼저 젊은이는 정직한 마음으로 금화를 할아버지께 드립니다. 젊은이는 빵을 산 것이지 금화를 산 것이 아니니까요.”

“그러나 그렇게 하면 내가 부정직해지는 게 아니오?”라고 할아버지가 묻자 신사는 “그렇지 않습니다. 할아버지는 그 금화를 잠시 받기만 하시는 겁니다. 할아버지는 금화를 받자마자 젊은이가 정직한 마음을 가진 데 대한 상으로 젊은이에게 다시 돌려주십시오. 그러면 할아버지는 자기 것이 아닌 금화를 차지한 부정직한 사람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아, 그거 좋은 생각이네요.”라고 구경꾼들도 외쳤습니다. 할아버지가 한참이 되어도 안에서 나오지 않자, 구경하던 사람들이 웅성대기 시작했다. “생각이 바뀐 건가? 정직한체하더니 금화를 막상 보고 욕심이 나는 모양이군.” 그러자 금화를 넘겨준 젊은이도 집으로 가려고 하자, 방법을 제안했던 신사가 젊은이를 붙들었지요.

“자네는 상으로 금화를 받고 가야 하네. 나는 이 일을 결말 지을 책임이 있는 사람이야. 나와 함께 잠시 기다려 주게나.” 그러자 젊은이는 고개를 저었습니다. “정직이 반드시 금화로 보상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정직은 금화보다 값진 것입니다.”

“물론 정직은 금화보다 가치가 있는 거야. 따라서 자네는 금화를 받건 받지 못하건 이미 가치 있는 사람이야. 그렇지만 내 느낌에 할아버지의 행동에는 무언가 비밀이 있는 것 같이. 그러니 잠시 더 기다려 보세나.”

이때 할아버지는 가게 안에서 그들이 나누는 대화를 가만히 듣고 있었지요. 조금 있다가 할아버지가 밖으로 나왔습니다. 할아버지 손에는 젊은이가 건넨 금화와 함께 여러 장의 문서가 함께 들려 있었습니다.

몇 명의 구경꾼들의 시선이 집중된 가운데 할아버지가 말했습니다. “여러분, 나는 이제 너무 늙어서 빵 가게 일을 더 이상하기 어려운 형편이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아내도 없고 자식도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평생 모아 놓은 재산을 어찌하면 좋을까 하고 곰곰이 생각해 보았습니다.”

“나는 정직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귀한 덕목이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그래서 정직한 사람을 하나 찾아서 나의 돈과 이 가게를 맡기고 싶었는데, 그런 사람을 고르는 방법을 알 수 없었습니다. 생각하다 못해 나는 가끔 금화를 넣은 빵을 만들어 팔았습니다.”

“금화를 넣어 판지 햇수로는 3년, 금화의 개수로는 수백 개가 나갔지만, 아직 빵 속에서 금화를 발견했다고 제게 가져온 사람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 젊은이가 처음으로 금화를 가지고 찾아온 것입니다. 여러분, 저는 거짓말을 했습니다. 이 금화는 제 것입니다.”

“젊은이, 젊은이의 정직함은 이미 여기 모인 여러분이 잘 증명이 해주셨네. 나는 자네에게 내가 그동안 평생 모아 놓은 금화와 돈을 줌으로써 자네의 정직함을 칭찬하고 싶네. 그리고 이 가게도 자네가 맡아주면 참 고맙겠네.”

어떻습니까? 정직이 재산입니다. 우리 덕화만발 가족은 모두 정직한 분들입니다. 저는 그 정직한 분들을 사랑합니다. 우리 모두의 재산은 정직한 덕화만발 가족이니까요!

단기 4355년, 불기 2655년, 서기 2022년, 원기 107년 7월 18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