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윤리위, 김성태-염동열 3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
상태바
국힘 윤리위, 김성태-염동열 3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7.1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전 의원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 혐의에 대하여 불기소 처분’ 반영
염동열 전 의원 ‘해당 행위가 폐광지역 자녀들에 대한 취업지원적 성격이 있었던 점’ 고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은 지난 18일 국회 본청에서 제5차 중앙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를 개최하고 김성태-염동열 전 의원에 대해 3개월 당원권 정지를 의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먼저 윤리위는 김성태 전 의원의 징계와 관련해 ▲그간 당에 대한 기여와 헌신 ▲청탁 혹은 추천을 하였던 다른 사람의 경우에는 검찰의 기소가 없었던 점 ▲확정 판결 사안과 관련하여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 혐의에 대하여 불기소 처분이 있었던 점 ▲이후 위와 동일한 사안에 대하여 뇌물죄로 다시 기소 되었으나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던 점 등의 사정이 있으나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위와 같이 징계를 의결했다.

또 염동열 전 의원에 대해서는 징역 1년의 형이 대법원에서 확정되었으나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죄에 대해선 무죄 판결을 받은 점 ▲추천인 명단에 친인척이나 전현직 보좌진 및 여타 이해관계인이 단 한명도 포함되어있지 않았던 점 ▲해당 행위가 폐광지역 자녀들에 대한 취업지원적 성격이 있었던 점 등을 고려해 위와 같이 징계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윤리위는 지난 8일,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받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 초유의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중징계 결정을 내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