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우조선 교섭 타결 안되면 '천막당사' 차려 총력 대응
상태바
정의당, 대우조선 교섭 타결 안되면 '천막당사' 차려 총력 대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7.20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권력 투입 시 가장 선두에서 하청 노동자 보호할 것"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은 20일 이번 주말까지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교섭이 타결되지 않으면 천막당사를 차려 총력 대응키로 했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끝)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우조선해양 사태와 관련해 비대위-의원단 긴급 연석회의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끝)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우조선해양 사태와 관련해 비대위-의원단 긴급 연석회의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등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비대위와 의원단의 긴급 연석회의를 통해 대우조선 사태에 전당적으로 총력 대응할 것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정의당은 어떠한 경우에도 거제 조선소 하청 노동자들의 곁을 지킬 것이며, 공권력이 투입될 시 대열의 가장 선두에서 하청 노동자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만일 이번 주 안에 교섭이 타결에 이르지 않을 경우 비대위 지도부 전원, 의원단은 거제 조선소에 천막당사를 차려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대우조선 사태 공권력 투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조선하청지회 집행부에 이미 4차례 출석 요구서를 발부했던 경찰이 파업 현장 안전진단 작업을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청은 이에 더해 부산경찰청 4개 중대, 경남경찰청 전담 수사 인력을 현장에 배치했다"며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협박이 경찰력 투입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하청 노동자들이 3차례 양보안을 제시할 때까지 대우조선은 단 한 번도 양보하지 않고, 임금 4.5% 인상만을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며 "결국 하청 노동자들이 곡기를 끊고 나서야 지난 15일 교섭 테이블에 앉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의당은 이를 두고 볼 수 없다"며 "7년 동안 후려친 임금을 회복해달라는 하청 노동자들의 절박한 목소리를 외면하는 대우조선과 공권력 투입을 부채질하는 윤석열 정부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쌍용차 사태, 용산참사를 거제 조선소에서까지 재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