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청년들과 소통·공감 행보 시작
상태바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청년들과 소통·공감 행보 시작
  • 이윤경 기자
  • 승인 2022.07.2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소통 간담회 ‘청년 BTS 고양특례시장과 만나다’ 개최

[경기=뉴스프리존] 이윤경 기자=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지난 21일(목) 고양시 청년 공간인 청취 다방 허브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고양특례시 청년들과 만나 민선 8기의 청년정책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청년들과 본격적인 소통_공감 행보 시작(사진=고양특례시청)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청년 BTS 고양특례시장과 만나다' 참석 (사진=고양특례시청)

이번 간담회의 부제인 청년 BTS는 Bring The Synergy의 약자로 ‘청년들과 고양특례시장이 함께 모여 시너지 효과를 내보자’는 의미로 청년들이 직접 기획했다. 

이날 소통 간담회에는 청년정책위원회와 청년정책협의체 활동을 하는 거버넌스 참여 청년뿐 아니라 대학생 멘토단, 청년정책 공모사업 참여자, 청년 창업가, 청년 예술인, 청년 농업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청년 17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일자리, 복지, 공간 분야 등 청년정책 전반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다. 특히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업 유치 ▲청년 창업가를 위한 지원 증대 방안 ▲현재 시행 중인 청년정책에 대한 고양시장의 고민과 계획 ▲청년 교류 공간 및 거점별 베이스캠프 확대 ▲느린 학습자 등 사회적 고립 청년을 위한 지원 방안 등과 관련해 다양한 질문과 건의사항 등이 쏟아졌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우리나라가 선진국 반열에 올라섰지만 청년들은 여전히 취업난, 높은 집값, 결혼 문제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라고 말하며 “많은 지자체의 청년문제 접근방식이 일시적인 일자리와 수당 지원에 그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이동환 시장은 “고양특례시는 청년들에게 근본적인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마중물’ 청년정책과 경제 체질 개선에 집중할 것”이라며, “콘텐츠, 미디어, ICT, 드론, 로봇 등 첨단산업단지와 경제 자유구역을 유치해 청년들이 고양시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고양특례시는 청년 정책의 당사자인 청년의 아이디어와 제안을 듣기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 간담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