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이벤트·어거지' 박지현 요약하는 세 가지 '키워드'
상태바
'특혜·이벤트·어거지' 박지현 요약하는 세 가지 '키워드'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7.24 18: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지지층이 느끼는 '염증·피로감', "정치에 이벤트적 요소를 과도하게 부여하지 말자라는 교훈 됐으면"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자격이 안 되면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이재명 의원을 비롯한 당내 개혁세력에게 연일 비난을 이어가는 중인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박진영 전 민주당 부대변인(숙명여대 객원교수)은 '특혜, 이벤트, 어거지' 세 가지 키워드로 그를 요약했다.

박진영 전 부대변인은 지난 19일 '김용민TV'에서 "사실 비대위원장 된 것도 특혜인데, 당의 규칙을 어겨가면서 또 특혜 달라고 요구하잖나. 이게 청년정치에 부합되는가"라고 짚었다.

박진영 전 부대변인은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사실 이분이 임명된 것도 정치이벤트적 측면이 있는데, 이번에 안 되는 거 알면서도 '당대표 출마' 서류를 접수하러 간 것"이라며 "국회 담벼락 밖에서 출마 선언한 것도 이벤트"라고 해석했다. 지난 18일 '당대표 출마' 서류를 국회에 접수했던 박지현 전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박진영 전 부대변인은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사실 이분이 임명된 것도 정치이벤트적 측면이 있는데, 이번에 안 되는 거 알면서도 '당대표 출마' 서류를 접수하러 간 것"이라며 "국회 담벼락 밖에서 출마 선언한 것도 이벤트"라고 해석했다. 지난 18일 '당대표 출마' 서류를 국회에 접수했던 박지현 전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박진영 전 부대변인은 또 "사실 이분이 임명된 것도 정치이벤트적 측면이 있는데, 이번에 안 되는 거 알면서도 '당대표 출마' 서류를 접수하러 간 것"이라며 "국회 담벼락 밖에서 출마 선언한 것도 이벤트"라고 해석했다.

박진영 전 부대변인은 "이 사람이 하는 모든 일들이 이벤트와 특혜로서 정치하려 한다고 보여진다"라며 "그 과정에서 수많은 우기는 상황들, 어그로 상황들이 발생했다"라고 강조했다.

박진영 전 부대변인은 "(당대표 출마)서류접수 받는 분이 굉장히 답답해 하고 어쩔 줄 몰라하는 그 모습 보면서, 사실 박지현 관련한 모든 과정이 해프닝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이번의 일들도 일종의 서사로 만들어, 하여간 탄압당했다느니 청년정치가 거대정당에서 인정받지 못했다느니 그런 서사 만들 목적 아닌가"라며 "이게 박수를 받는 핍박이어야 하는데 박수는커녕 비난과 조롱만 당하고 있다. 이게 대체 무엇을 위한 퍼포먼스였는지 의문이 간다"라고 직격했다. 

실제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선 박지현 전 위원장에 대해 부정적 여론이 압도적이며, 출당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매우 높다. '정치지망생' 격인 박지현 전 위원장 하나조차 거대 정당이 제어하지 못하는 모습에 대해 염증·피로감을 느끼는 것이며, 그의 뒷배경이 누구인지 어떻게 특혜를 받았는지 의구심만 커지는 셈이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자격이 안 되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출마 선언에 대해 "이번의 일들도 일종의 서사로 만들어, 하여간 탄압당했다느니 청년정치가 거대정당에서 인정받지 못했다느니 그런 서사 만들 목적 아닌가"라고 해석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자격이 안 되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출마 선언에 대해 "이번의 일들도 일종의 서사로 만들어, 하여간 탄압당했다느니 청년정치가 거대정당에서 인정받지 못했다느니 그런 서사 만들 목적 아닌가"라고 해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진영 전 부대변인은 "박지현 전 위원장을 응원하는 정치인도 있었고 하다못해 보수언론에서도 많이 칭찬했는데 지금은 국민의힘 의원들도 칭찬하지 않는다"라며 "정치 전체가 희화화되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라 본다"라고 해석했다. 그는 "앞으로 정치에 이벤트적 요소를 과도하게 부여하지 말자라는 중요한 교훈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은영 휴먼앤데이터 소장도 "청년 정치인으로서 본인이 좀 더 이렇게 지지세를 더 많이 확보하고, 본인이 지향하는 목표를 더 잘 설득할 수 있는 그런 위치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날려먹었다"라고 평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폭군윤산군 2022-07-24 23:35:26
정치 이전에 인간의 근본이 안되어있다는게 최근의 행태에서 증명되었다.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출당시켜야 한다.

ㅇㅇ 2022-07-24 20:14:22
질 게 뻔 한 선거 앞두고 비대위원장 앉혀두고 특혜란다. 공적 인정받아서 임명된 거라지만 그마저도 유리절벽이었다는 거, 꼭두각시 노릇 시키려 했던 거 지들도 다 알았으면서. 민주당 토사구팽 잘~봤습니다. 586 치우기 전엔 답 없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