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수빈 “매번 맡게 된 배역들의 입장에서 일기를 써보기도 해”
상태바
채수빈 “매번 맡게 된 배역들의 입장에서 일기를 써보기도 해”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7.25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채수빈이 ‘에스콰이어’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25일 공개했다.

채수빈 ⓒ에스콰이어 제공
채수빈 ⓒ에스콰이어 제공

공개된 화보 속 채수빈은 크림 톤 원피스에서부터 카우보이 해트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착장과 표정 속에서도 일관되게 청아한 감성을 전했다.

자신의 성격에 대해 채수빈은 “밝은 사람인데 처음에는 많이들 깍쟁이로 본다”며 심한 낯가림에서 오는 고민을 토로했다.

사람을 많이 만나는 일을 하고 있으니 점점 나아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그녀는 “정들면 헤어지고 정들면 헤어지는 직업이라 더 심해지는 건지도 모르겠다”며 “마음을 쏟았다가 공허해지는 경험을 반복하면서 점점 더 그냥 마음을 여는 데에도 많은 에너지가 들게 되는 것 아닐까”라고 답했다.

끝으로 채수빈은 “배우 일을 계속하면서 스스로는 계속 ‘사람’에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며 “자신의 일기는 물론 매번 맡게 된 배역들의 입장에서 일기를 써보기도 하고, 최근에는 배우들끼리 스터디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채수빈이 출연하는 드라마 ‘더 패뷸러스’는 올해 하반기 넷플릭스에서 공개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