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이상민 '행정 쿠데타' 발상…국기문란은 윤석열 정부"
상태바
박홍근 "이상민 '행정 쿠데타' 발상…국기문란은 윤석열 정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7.26 12: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실 앞에서 '경찰장악 규탄' 회견…"경찰 징계 조치 과도, 철회하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들의 집단 목소리를 두고 '국가의 기강문란'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진정 국기문란을 일으키고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 윤석열 정부 아니냐"라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경찰장악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경찰장악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윤석열 정권 경찰장악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인사로 국기 문란을 하더니 국기 문란이란 표현이 입에 붙은 모양이다. 윤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안정적으로 했으면 이런 상황이 왔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경찰들이 '하나회 쿠데타' 같은 발상을 하는 게 아니다. 대통령의 측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야말로 '행정 쿠데타' 같은 발상을 보여주고 있다"며 "정부가 입법예고 기간 40일을 갖는데 4일만 갖는 등 전광석화처럼, 군사작전 치르듯 경찰국을 신설을 서두르고 있다. 무엇이 두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부조직법을 보면 법무부 장관은 검찰사무를 관장할 수 있지만, 정부조직법 어디에도 행안부 장관이 치안사무를 관장할 수 있다는 조항은 없다"면서 "많은 분들이 법률적으로 잘못된 것을 왜 이렇게 무도하게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정부가) 본인들이 모든 것을 결정하겠다는 오만과 독선을 부리고 있다. 국민들은 이런 법률적, 절차적 하자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은 이런 국정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결자해지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오늘 국무회의서 의결해야 할 문제가 아니라 국민과 14만 경찰의 간절한 목소리를 경청하길 바란다"며, "경찰국 신설하는 잘못된 결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이상민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경찰서장 회의에 참석한) 경찰들에게 징계조치를 취하는 것도 과도하다"며 "검찰은 되고 경찰은 안된다는 것을 무슨 논리인가? 징계 조치를 철회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당 경찰장악저지대책단, 행정안전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항의서한을 대통령실에 전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현천 2022-07-26 18:36:17
너무 재미있는 역사적 사건이다. 윤통과 류삼영 경찰서장은 거울 속에서 서로를 쳐다보고 있는 듯하다. 머지않은 장래에 국민의힘은 류삼영 경찰서장을 영입하려고 발버둥칠 것이다. 미래는 과거에서 해답을 찾으면 된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