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 본격 추진
상태바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 본격 추진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7.3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특허전략개발원-동구-중구, 업무협약 체결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이 본격 추진된다.

대전시는 29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동구, 중구와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9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전시-한국특허전략개발원-동구-중구,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 업무협약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광신 중구청장, 이재우 한국특허전략개발원장, 이장우 대전시장, 박희조 동구청장.(사진=대전시)
29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전시-한국특허전략개발원-동구-중구, 한국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 업무협약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광신 중구청장, 이재우 한국특허전략개발원장, 이장우 대전시장, 박희조 동구청장.(사진=대전시)

이날 협약식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이재우 한국특허전략개발원장, 박희조 동구청장, 김광신 중구청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조속한 이전을 위한 입주공간 확보를 지원하고 이전 직원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게 된다.

특허전략개발원은 이전 대상 직원의 20% 이상을 오는 9월까지 중구 관내로 우선 이전하고 나머지 인력은 2027년까지 대전역세권 복합환승센터로 이전하기로 했다. 이후 대전역세권 혁신지구에 한국지식재산센터 규모의 청사를 조성하기로 했다.

시와 동구, 중구는 특허전략개발원 대전 이전을 위한 임차 입주 공간 확보지원 및 신청사 건립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과 이주 직원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협약기관들은 협약서에 규정한 협력 분야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특허전략개발원 이전은 대전 소재 특허청, 특허심판원, 한국특허정보원, 특허정보진흥센터 등과 연계해 대전이 세계 최고 수준의 지식산업 경쟁력을 갖춘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현재 서울 강남구 소재 같은 건물에 입주해 있는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발명진흥회, 한국지식재산보호원, 한국지식재산연구원 등 유치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장우 시장은 “안정적인 생활 터전을 뒤로하고 대전 이전을 결정한 한국특허전략개발원과 직원들에게 대전시민을 대표해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이 성공적으로 대전에 안착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허전략개발원이 대전으로 이전하면 특허청 등 유관 기관의 효율적인 협업 유도, 효과적인 R&D 특허전략 지원을 통해 대전의 R&D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전이 명실상부한 특허 지식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4개 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2012년에 설립된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은 3본부, 2실, 16팀, 3센터 조직에 274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5월 직원설명회를 거쳐 대전 이전을 결정했다. 지난해 10월 13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의결하고 10월 27일 국토부가 대전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