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권재 오산시장, 국토부 김학용 의원과 광역교통 개선방안 논의
상태바
이권재 오산시장, 국토부 김학용 의원과 광역교통 개선방안 논의
  • 김경훈 기자
  • 승인 2022.08.0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경훈 기자= 이권재 오산시장은 지난 29일 국회를 방문해 국토부 김학용 국회의원(안성시)을 만나 오산 세교2지구 광역교통 개선 대책의 조속한 추진과 광역급행버스(M-버스) 노선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

이권재 오산시장과 국토부 김학용 의원이 만나  광역교통 개선방안을 논의했다.(사진=오산시)
이권재 오산시장과 국토부 김학용 의원이 만나 광역교통 개선방안을 논의했다.(사진=오산시)

그동안 세교2지구 관련하여 LH와 경부선 철도 횡단도로 개설사업의 사업비 분담 이견으로 장기간 광역교통개선대책 사업의 완료·개통이 지연된 바 있다.

현재는 LH에서 광역교통개선대책 보완 중이며,  향후 보완사항 조치계획이 제출되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통해 광역교통개선대책 변경(안)이 확정·승인될 예정이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국토부 위원인 김학용 의원(경기 안성)에게 “현재 추진 중인 오산 세교2지구 광역교통 개선대책 관련해 LH에서 보완 조치계획이 제출되면 관련 위원회(실무위, 권역별위원회 등) 개최를 조속히 추진하고 원만히 승인”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어  평택 지제역을 출발, 오산 IC를 경유해 서울 강남역까지 운행되고 있는 M5438(광역급행버스) 관련한 오산시 고현동, 청호동 일원 주민들의 민원도 해결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주민들은 M5438 노선을 이용 시 빠른 고속도로 진입으로 기존 광역버스(5200노선, 5300노선)보다 약30분∼40분가량 시간 단축이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시 관계자도 M5438 버스가 정차 된다면 출·퇴근 이용 시민의 분산으로 5200노선, 5300노선의 입석율이 낮아질 것으로 밝혔다.

이를 위해선 현재 광역급행버스 정류소 설치 거리제한(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제8조 제5항 제1호)이 개정되어야 가능하다.

김학용 의원은“오산시와 안성은 동일한 경기 남부권역으로 평소에도 누구보다 그 지역 현안을 서로 잘 알고 있고, 특히 세교2지구의 광역교통개선대책 빠른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