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원숭이두창 검사 지도서 제작 배포·국경 봉쇄밀도 높여"
상태바
北, "원숭이두창 검사 지도서 제작 배포·국경 봉쇄밀도 높여"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2.08.02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발열 나흘째 '0'명…"강도높은 방역전 계속"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 수가 나흘째 '0명'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달 31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적으로 새로 장악된 유열자(발열환자)는 없다"고 보도했다.

평양 해방산호텔 소독하는 종업원들
평양 해방산호텔 소독하는 종업원들

이 기간 완치된 발열 환자 수는 49명으로 집계됐다.

북한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관련 통계 발표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하루에 새로 발생한 발열 환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한 데 이어 나흘째 '0명' 통계를 발표한 것이다.

신규 사망자 및 누적 사망자 통계, 치명률은 공개하지 않았다. 가장 최근 통계인 지난달 5일 기준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총 74명, 이에 따른 치명률은 0.002%다.

지난 4월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발열 환자는 총 477만 2천813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99.996%에 해당하는 477만 2천644명이 완쾌되고 0.002%에 해당한 95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완전한 안정국면'에 들어섰다고 자평하면서도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원숭이두창, 수인성 전염병 등 다양한 전염병 확산 가능성에 촉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악성 전염병 바이러스의 위협으로 인민을 보호하기 위한 "강도 높은 방역전이 전국가적·전사회적인 사업의 제1순위로 일관되게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구체적으로 "국경과 전연·해안·해상·영공에 대한 봉쇄밀도를 높이고 악성비루스(바이러스)의 유입 원천으로 될 수 있는 위험대상들, 유입통로들에 대한 집중감시와 차단 근무를 강화하여 봉쇄장벽의 견고성, 완벽성을 보다 믿음직하게 담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당국은 원숭이천연두비루스(원숭이 두창) 검사 지도서 배포, 동물들에 대한 역학감시 강화, 무역항에서의 검사역량 강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