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 관저 공사 의혹에 "부정부패 냄새 피어나"
상태바
박홍근,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 관저 공사 의혹에 "부정부패 냄새 피어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0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역대 정부에서도 들어본 바 없는 권력 사유화의 전형…운영위 열어야"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대통령 관저 공사를 김건희 여사가 후원했던 업체가 맡았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비리와 부정부패의 냄새가 피어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관저 인테리어 공사뿐만 아니라 다른 업체도 김여사가 다 데려왔다고 한다. 과거 어느 역대 정부에서도 들어본 바 없는 권력 사유화의 전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부분 비공개 깜깜이 계약으로 진행되고 있는 대통령실 이전 공사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며 "여당도 윤 정부 실정을 감추는 데에만 급급한 국회 운영 기조부터 벗어나, 지금이라도 국회 운영위 개최에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20%대로 추락한 것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의 레임덕 수준 지지율은 집권 여당만 아니라, 우리 국민들과 야당에도 불행한 일"이라며 "조속한 정국 정상화를 바라는 책임 야당으로서, 휴가 동안 ‘국정 대전환’의 결단을 어제 대통령에게 촉구했지만, 하루만에 대통령실은 '쇄신 얘기는 근거 없다'며 대통령은 '푹 쉬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국정 불통과 독선에 복합 경제위기까지 겹쳐 민생은 하루하루가 살얼음판인데 대통령은 휴가만 즐긴다니, 보는 국민은 답답할 따름이다"라고 직격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당무에 개입하지 않겠다'는데, 대통령실 측근들은 '비대위로 갈 수밖에 없단 입장을 당에 전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까마귀 날자 배가 떨어진 것인지, 국민의힘은 어제 의원총회에서 비대위 전환을 신속하게 결론지었다"며 "보도가 사실이라면 대통령실의 당무개입이 도를 넘어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측근으로 채워진 대통령실의 리스크 관리는 총체적 난국"이라면서 "극우 유튜버 직접 채용 등 대통령실 인사 참사 4인방 문책은 물론이고, 더 늦기 전에 대통령실 참모들 전반에 대한 인적 쇄신을 단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면 쇄신이 요구되는 대통령실 업무보고를 위한 운영위 개최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