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필수노동자는 늘었는데...임금 등 처우는 ↓
상태바
코로나19로 필수노동자는 늘었는데...임금 등 처우는 ↓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8.0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이후 부산 필수노동자 2만 명 증가, 임금은 7.42만 원 하락
직종 성별 분절화, 고령화 등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코로나19와 함께 재난 필수노동자들의 중요성이 대두대면서 그 수는 증가했지만, 임금 하락 등 처우는 오히려 열악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노동권익센터
부산노동권익센터 ⓒ뉴스프리존DB

부산노동권익센터가 정부지원대책에 포함된 업종과 7차 표준직업 분류를 참조해 분류한 필수노동자는 보건·돌봄·운송·청소노동자 등 9개 직종이다.

부산노동권익센터의 ‘코로나19 시기 재난 필수업무종사자의 실태 진단 및 정책지원방안 마련 연구사업’에 따르면, 부산의 필수노동자 수는 29만5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지역 전체 취업자 수 166만4000명 중 17.73%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코로나 사태를 거치면서 부산의 필수노동자 수는 2019년 27만8000명에서 2021년 29만5000명으로 약 2만 명 가까이 증가했다.

이렇듯 필수노동자는 증가했지만 임금은 오히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 부산 필수노동자 월 평균 급여는 178만 원으로, 이는 부산지역 취업자 월 평균 급여인 249만 원의 71.5% 수준이다. 특히 2018년부터 2021년 사이 부산 취업자 월 평균 급여는 5.04만 원 상승했지만, 필수노동자 월 급여는 오히려 7.42만 원이 하락했다.

또한 간호사·보건의료종사자·사회복지 관련 종사자·돌봄 및 보건서비스 종사자는 주로 여성, 자동차 운전원과 배달원은 대부분 남성인 것으로 나타나 필수노동자 직종의 성별 분절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부산지역 필수노동자 평균연령이 2018년 52.22세에서 2021년 55.27세로 3.05세 증가하면서 고령화 현상이 나타났다.

부산노동권익센터 관계자는 “코로나가 필수노동의 중요성을 부각시켰지만, 필수노동자의 임금이 줄어드는 등 ‘역설’이 벌어졌다”며 “코로나가 아직 끝나지 않았을 뿐더러 코로나가 아니어도 재난은 늘 우리 곁에 있는 만큼, 필수노동이 보호받고 처우가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부산노동권익센터의 최종 연구결과는 10월 중 발표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