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펠로시 의전 참사…대통령 외교 무능 전 세계 알리고 싶나"
상태바
민주당 "펠로시 의전 참사…대통령 외교 무능 전 세계 알리고 싶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8.0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펠로시 방한에도 공항에 정부·국회 의전 관계자 전무…세계적 망신거리"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4일 미국 국가의전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입국 당시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공항에 나가지 않은 것과 관련,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의 외교 무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은 것이냐"고 비판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오영훈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외교 결례가 의전 참사로 이어지며 세계적인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직격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방한했지만 공항에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아무도 안 나가 매우 불쾌해 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외교에서 의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는 아마추어 외교가 빚은 부끄러운 참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이 다각적인 외교적 판단으로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면담 여부에 대해서도 몇 차례에 걸쳐서 말을 번복했다"며 "펠로시 의장과의 면담 여부가 정말 심도 깊은 판단인지도 의문스러운 가운데 의전 결례까지 보인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 처음이라서 아마추어 외교를 부끄럽게 여기지 않는 것 같지만 의전 참사를 지켜보는 국민은 답답하다"라며 "윤 대통령은 허둥지둥하며 오후에 펠로시 의장과 전화 통화를 하기로 했지만 의전 참사를 뒷북 대응으로 덮을 수 있을지 의문스럽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이제라도 의전 참사를 수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날(3일) 밤 펠로시 의장을 포함한 미국 하원의원 대표단이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했지만 정부 인사나 국회 관계자들은 보이지 않았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