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하태경 "당헌개정안 제안"...이준석, 尹 직접 비판
상태바
조해진·하태경 "당헌개정안 제안"...이준석, 尹 직접 비판
  • 손지훈 기자
  • 승인 2022.08.05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손지훈 기자=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속도를 낸 가운데 조해진·하태경 의원은 4일 이준석 대표의 궐위를 기정사실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반발하며 이 대표의 복귀가 가능한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제안했다.

5일, 분수령이 될 상임 전국위원회가 열릴것으로 두 의원은 목요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 몰아내기는 당헌·당규와 법리적으로 아무런 명분도 정당성도 없다"며 "특히 정권교체에 힘을 실어 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27일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조해진·하태경 의원
지난 27일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조해진·하태경 의원

이러한 가운데 전 날에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겨냥한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리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또한, 조, 하 의원은 "우리 당은 의총에서 이미 이 대표 징계를 궐위가 아닌 사고로 규정했다. 당 대표가 다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젊은 당 대표를 몰아내기 위해 명분 없는 징계에 이어 억지 당헌 개정까지 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 대표로서는 강경 대응도 불사하겠단 의지를 드러냈지만, 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출범이 결정되고 이준석 대표의 복귀는 무산된다.

더욱이 국민의힘 비대위로 전환할지 결정하게 될 상임 전국위에서도 격론이 불가피하다. 당이 비상상황인지를 해석하고,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 논의가 이뤄진다. 두 안건이 통과된다면 다음 주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출범이 결정되고 이준석 대표의 복귀는 무산된다.

특히, 이들이 내놓은 당헌 일부 개정안은 당 대표가 '사고' 상황일 때는 대표 지위가 유지되도록 하고 당무에 복귀하면 최고위원을 선임해 잔여 임기를 수행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당내 반발은 더 구체적으로 가시화되고 있으며 국민의힘은 비대위 전환을 위해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에 '당 대표 직무대행'을 추가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여곡절 끝에 비대위 전환을 위한 공식 절차는 시작됐지만, 차기 당권을 둘러싼 이해 관계와 법적 리스크까지 복잡하게 얽혀있어 논의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과 파열음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