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줄무늬 남방에 청바지 입고 출근
상태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줄무늬 남방에 청바지 입고 출근
  • 김경훈 기자
  • 승인 2022.08.05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정순 기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5일 넥타이를 풀고, 하늘색 줄무늬 남방에 청바지를 입고 출근했다. 취임 후 줄곧 정장을 입었던 이 시장의 옷차림이 가벼워졌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의 제안으로 시작된 진·캐주얼데가 매주 금요일에 운영한다. 첫 날인 5일 가벼운 옷차림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의 제안으로 시작된 진·캐주얼데가 매주 금요일에 운영한다. 첫 날인 5일 가벼운 옷차림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용인시)

간부 공무원들을 비롯해 용인특례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공직자들도 정장 대신 반팔 티셔츠나 남방에 면바지, 청바지를 입고 출근했다. 딱딱한 구두도 벗어던지고 운동화나 로퍼를 신었다.

진·캐주얼데이가 시작된 날, 용인특례시의 아침 출근길 모습이다. 시는 활기찬 직장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이날부터 매주 금요일 진·캐주얼데이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 시장의 제안에서 시작된 진·캐주얼데이에는  공식 행사가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자유롭고 편안한 복장을 착용하면 된다.

체육복이나 찢어진 청바지, 과다한 노출, 슬리퍼 등 공무원의 품위유지와 공직 예절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입으면 된다.

이 시장은 앞서 지난 2일 영상회의 시스템으로 용인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7급 이하의 공직자 70여 명과 만나 “일상의 작은 여유를 위해 일주일에 하루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출근하자”고 권했고, 직원들도 박수를 보내며 환호했다.

시 관계자는 ”간부 공무원부터 솔선수범해 모든 직원이 자연스럽게 참여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겠다“며 ”유연하고 개방적인 조직문화를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