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3사-SGI서울보증-KCB, 합작법인 설립 추진…전문개인신용평가업 진출
상태바
통신 3사-SGI서울보증-KCB, 합작법인 설립 추진…전문개인신용평가업 진출
  • 조은정 기자
  • 승인 2022.08.05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조은정 기자=LG유플러스, SK텔레콤, KT, SGI서울보증, 코리아크레딧뷰로(KCB)는 전문개인신용평가업 진출을 위한 합작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SGI서울보증 본사에서 진행된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투자계약체결식에서 (왼쪽부터)KT 최준기 본부장, SK텔레콤 장홍성 담당, LG유플러스 전경혜 AI/Data Product 담당(상무), KCB 한창래 부사장, SGI 온민우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U+)
SGI서울보증 본사에서 진행된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투자계약체결식에서 (왼쪽부터)KT 최준기 본부장, SK텔레콤 장홍성 담당, LG유플러스 전경혜 AI/Data Product 담당(상무), KCB 한창래 부사장, SGI 온민우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U+)

5개사는 금융거래 정보가 부족한 신파일러(Thin Filer, 금융이력 부족자) 대상 금융접근성을 제고하는 협력에 나서게 된다. 개정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취지에 따라 통신 3사의 통신정보를 기반으로 비금융 신용평가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금융이력 부족으로 금융서비스 이용에 제한이 있는 학생, 가정주부와 같은 금융약자들에게 대출한도는 늘리고 금리를 낮추는 금융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합작법인은 통신 3사가 각 26%의 지분을 출자하고 SGI서울보증 및 KCB는 전략적 투자자로 각 11%의 지분을 출자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현재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한 상태로 준비법인 설립, CEO 공개 모집, 기업결합승인 후 사업권 신청 등을 순차적으로 이행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