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입증된 '확대명', 이제 관심은 '최고위원' 전략투표?
상태바
역시 입증된 '확대명', 이제 관심은 '최고위원' 전략투표?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07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십만 신규당원 투표 못해도 '이재명 압승' 확실시, 明과 뜻맞출 최고위원 입성에 초점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7일 제주·인천 경선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70%를 훌쩍 넘는 득표율로 압승을 거두며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을 기정사실화 짓고 있다. 관심은 후보 8명 중 5위까지 선출될 최고위원 선거에 더욱 몰리게 됐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에서 열린 2일차 지역순회 경선에서 득표율 70.48%를 기록했다. 이어 박용진 후보가 22.49%, 강훈식 후보가 7.03%로 뒤를 이었다. 이날 오후에 열린 인천 경선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75.40%를 얻었고, 박용진 후보는 20.70%, 강훈식 후보는 3.90%를 기록했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 열린 강원·대구·경북 경선에서 74.81%의 지지를 받은 데 이어 이틀째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1주차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후보가 74.15%이고 박용진 후보 20.88%, 강훈식 후보 4.98% 순이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7일 제주·인천 경선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70%를 훌쩍 넘는 득표율로 압승을 거두며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을 기정사실화짓고 있다. 관심은 8명 중 5위까지 선출될 최고위원 선거에 더욱 몰리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7일 제주·인천 경선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70%를 훌쩍 넘는 득표율로 압승을 거두며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을 기정사실화짓고 있다. 관심은 8명 중 5위까지 선출될 최고위원 선거에 더욱 몰리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가 전체 득표의 4분의 3을 기록할 정도로 압도적인 만큼, 박용진·강훈식 후보 간 '단일화' 여부 등은 변수라고 할 수 없다. 대의원 투표나 여론조사 등에서 추격한다고 하더라도 역전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낙연계를 비롯한 '반이재명계'가 박용진 후보를 밀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중과부적인 셈이다. 

대선 직후 대거 입당한 수십만 신규당원들이 이번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투표를 행사하지 못했음에도, 민주당원들 사이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한 절대적 지지세는 여전히 확고한 모습이다.

당대표 선거보다는 이재명 후보와 손발을 맞출 '최고위원' 선거가 더 큰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이재명 후보와 행동을 함께하고 있는 후보들로는 정청래·박찬대·장경태·서영교 후보가 꼽힌다.

현재 최고위원 투표에선 정청래 후보가 28.40%의 득표로 전날 강원·대구·경북 경선에 이어 연속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어 고민정 후보(22.24%), 박찬대 후보(12.93%), 장경태 후보(10.92%), 서영교 후보(8.97%)가 뒤를 잇고 있다. 이어 윤영찬 후보(7.71%), 고영인 후보(4.67%), 송갑석 후보(4.16%) 순이다.

아직은 권리당원 투표 결과(40%)만 발표된 상황이고, 대의원(30%)·여론조사(25%)·일반당원(5%) 투표 결과가 남아있기에 아직 구체적 순위를 예단하기 어렵다.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민주당원들의 경우, 나머지 최고위원 세 자리에 박찬대·장경태·서영교 후보의 입성을 위해 '전략투표'할 가능성도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민주당원들의 경우, 나머지 최고위원 세 자리에 박찬대·장경태·서영교 후보의 입성을 위해 '전략투표'할 가능성도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만 개혁적 목소리를 내며 오랜 기간 인지도를 높여온 정청래 후보나 '아나운서 출신, 문재인 사람' 타이틀로 역시 인지도가 높은 고민정 후보의 경우 현재 최고위원 선출이 어렵지 않아 보인다. 결국 나머지 세 자리를 두고 다른 후보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민주당원들의 경우, 나머지 최고위원 세 자리에 박찬대·장경태·서영교 후보의 입성을 위해 '전략투표'할 가능성도 있다. 이는 대표적인 이낙연계이자 지난 대선경선 당시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각종 비방을 주도하고 '경선불복' 논란에도 올랐던 윤영찬 후보의 최고위 입성을 저지하자는 움직임이기도 하다. 즉 그가 최고위에 들어올 경우 공식석상에서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흔들게 분명하다는 전망에서다.

즉 향후 전당대회 관심사는 1위로 뽑힐 수석최고위원 선출 그리고 이재명 후보와 뜻을 맞출 최고위원이 몇 명이나 들어올지 여부일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