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월요일 날씨] 장마 다시 시작?..중부지방에 폭우 · 남부는 35℃ 폭염
상태바
[8일 월요일 날씨] 장마 다시 시작?..중부지방에 폭우 · 남부는 35℃ 폭염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8.07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8일은 북쪽에 형성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중부 지방에 30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내릴 것으로 보여 산사태와 하천 범람 등 호우 피해가 우려된다. 반면 남부 지방은 35도 안팎의 폭염이 지속할 것으로 보여 무더위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8(월요일)∼9일(화요일)사이 수도권과 강원 내륙에 최고 30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지겠고, 강원 내륙·산지, 서해5도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 동해안·충청권·경북 북부 30∼80㎜, 전북 북부 5∼30㎜다.

또한, 이번 비는 11일(목요일)까지 중부와 호남 지역에 비가 이어지겠고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충청 지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이번 비는 북쪽의 찬 공기와 남쪽의 더운 공기 사이에서 정체전선이 형성되며 더 강하게 발달할 전망인데, 비구름의 통로가 주로 중부지방이 될 가능성이 크다.

북쪽으로 강한 비구름의 모습으로 이틀간 강원 동해안과 충청 북부에는 15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또한, 울릉도·독도에는 9일에만 30∼80㎜의 비가 오겠다.

강원 동해안과 충청 북부에도 최고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전북 남부와 전남 동부 내륙, 경북권 남부 내륙, 경남 서부 내륙에는 5∼40㎜의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또 북한 지방에도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서는 임진강, 한탄강의 수위가 갑자기 높아질 수 있으니 비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비구름의 통로가 주로 중부지방이 될 가능성이 크며 기온이 낮아져 일부 지역은 폭염특보가 완화되거나 해제되는 등 더위가 잠시 주춤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4∼29도로 서울과 대전, 대구의 아침기온은 27도로 출발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26∼35도로 서울 기온이 28도로 중부 지방은 더위가 한풀 꺾이겠고 남부 지방은 광주는 32도, 특히, 대구와 제주도 낮 기온이 35도 안팎까지 치솟는 등 폭염특보가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주간 날씨
주간 날씨

날씨의 변화는 강원 산지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조업 활동하기에는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 1.0∼2.5m, 남해 1.0∼2.0m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가 정체하면서 중부 지방은 다음 주 초반까지 국지성 호우가 계속되고 남부 지방은 심한 무더위 속에 강한 소나기가 이어지겠다며 휴가철 기습 호우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