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 MZ세대 주축 '후렌드 위원회' 2기 출범
상태바
신한금융지주, MZ세대 주축 '후렌드 위원회' 2기 출범
  • 김성우 기자
  • 승인 2022.08.0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김성우 기자=신한금융지주(회장 조용병)는 5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신한문화 재창조를 위한 '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운영 중인 '후렌드(who-riend) 위원회' 2기의 출범을 기념하는 발대식을 진행했다.

후렌드 위원회는 지주사 내 2~30대 직원 10여명으로 구성된 자치 조직이다. 이들은 MZ세대(1980~1994년생 밀레니얼 세대와 1995~2004년 출생자 Z세대)만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조직문화 개선 과제와 방법을 발굴, 모색함으로써 신한금융의 'RE:BOOT'를 선도하는 것을 목적으로 운영된다.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가운데)과 후렌드 위원회 2기 직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가운데)과 후렌드 위원회 2기 직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후렌드 위원회의 명칭은 '후'(who, 누구)와 '프렌드'(friend, 친구)’의 합성어로 누구와도 친구가 될 수 있는 MZ세대의 특성을 지칭한다. 직급과 소속 등을 뛰어 넘어 모두가 막힘없이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지난해 8월 출범한 후렌드 위원회 1기는 1년간의 활동을 통해 ▲직위 체계 간소화 및 자유로운 호칭 사용 ▲T.P.O(Time, Place, Occasion)에 맞는 자유로운 복장 착용 ▲셀프 휴가 결재 프로세스 도입 등을 제안했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이날 발대식 행사에 참석해 새롭게 선발된 후렌드 위원회 2기 직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지난 1기의 활동과 성과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 2기 직원들과 함께 한 해 동안 추진해 나가고 싶은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조용병 회장은 "자유롭고 혁신적인 조직문화로의 탈바꿈은 '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라며, "조직문화 개선과 세대간 간격을 좁히기 위한 적극적인 소통을 주도해 나갈 ‘후렌드 위원회’를 응원하며, 11번째 후렌드 위원으로서 든든한 지원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