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이륜자동차 소음기준 준수여부 합동점검 실시
상태바
전북도, 이륜자동차 소음기준 준수여부 합동점검 실시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2.08.0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경찰서 및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기관과 8월중 합동점검 실시
소음 및 대기오염이 발생하지 않는 전기이륜차 구매지원 사업 지속 확대

[전북=뉴스프리존] 이수준 기자=전라북도는 창문을 개방하는 하절기 특성상 주택가 등에서 이륜자동차 소음으로 인한 수면방해 등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8월 중 이륜자동차 소음기준 준수여부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 = pixabay
사진 = pixabay

코로나 19 이후 배달음식 등 수요가 급속히 증가함에 따라 배달 대행 오토바이의 과속, 심야시간대 폭주 및 소음 증폭 등으로 수면방해 등 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여름철의 경우 창문을 개방하는 특성으로 인해 민원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도민의 수면 보호 등 정온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도에서는 시·군, 전주경찰서, 한국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8월 중 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합동 점검은 평소 민원이 많은 전주, 군산, 익산 등 단독주택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소음진동관리법에 따른 이륜자동차 배기 및 경적소음 허용기준[105dB(A)~115dB(C)] 적합 여부를 확인하고, 소음기 및 소음덮개 탈거, 추가 경음기 부착여부 등을 중점 확인하게 된다.

점검 결과 배기소음 허용기준을 초과할 경우 개선명령과 함께 기준 초과정도에 따라 20만원에서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소음기(배기관을 포함) 또는 소음덮개를 훼손하거나 떼버린 경우, 경음기를 추가로 부착한 경우에는 개선명령과 함께 60만원을 부과하되, 추가로 배기소음허용기준 초과와 소음기 훼손·제거, 경음기 추가 부착 등 두 가지를 동시에 위반하는 경우에는 개선명령과 함께 사용정지 2일 처분 및 100만원의 과태료 부과가 병행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8월 합동점검과 함께 이륜자동차 운행자에 대한 홍보를 강화, 도민의 정온한 생활환경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소음을 포함하여 생활주변에서 발생되는 각종 환경피해는 원인 제공자들의 인식 전환이 가장 중요한 사항으로, 이륜자동차 운행자들이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소음발생을 최소화하면서 운행한다면 이웃의 생활환경과 운행자의 안전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환경부에서도 소음기준을 강화(105dB→95dB)하는 소음진동규제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전라북도에서도 환경부와 함께 소음 및 대기오염 발생이 없는 전기이륜차 보급 확대를 지속 추진하고 있는 만큼 도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