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상민 장관, 김순호 경찰국장 특채 의혹 '해명-조치' 취해야
상태바
정의당 “이상민 장관, 김순호 경찰국장 특채 의혹 '해명-조치' 취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8.08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영 대변인 “임명권자인 행안부장관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정의당은 8일 김순호 경찰국장 ‘대공공작요원’ 특채 의혹 논란과 관련해 “행안부장관의 책임있는 해명과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동영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시민들의 우려와 야당에 반대에도 불구하고 졸속적 경찰국 신설을 밀어붙이더니, 이번에는 ‘대공공작요원’으로 경찰에 특채된 전력을 가진 김순호 씨를 신임 경찰국장으로 임명하면서 파문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80년대 말 당시 김순호 경찰국장이 소속됐던 ‘인천·부천 민주노동자회(인노회)’ 활동 정보를 치안본부에 넘기고 ‘대공공작요원’으로 활동하기 위해 경찰에 특채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또 “게다가 인노회는 2020년 4월 대법원 재심을 통해 이적단체가 아니라는 확정판결을 받았음에도, 김순호 경찰국장은 골수 주사파 활동에서 빠져나오려고 경찰을 찾아갔다면서 석연찮고 납득할 수 없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임명권자인 행안부장관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상민 행안부장관은 김순호 경찰국장에 대한 의혹의 실체를 규명하고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