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탄소중립 콘펙스’ 9월29일 팡파르~
상태바
‘환경산업&탄소중립 콘펙스’ 9월29일 팡파르~
  • 문찬식 기자
  • 승인 2022.08.09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컨퍼런스 및 전시회 외 투자 상담회...환경기술 성장방향 제시

[인천=뉴스프리존] 문찬식 기자 = ‘2022 환경산업&탄소중립 컨퍼런스 및 전시회(ECIEX)’가 오는 9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다.

▲2022 환경산업&탄소중립 컨퍼런스 및 전시회(ECIEX) 포스터 (사진=인천시)
▲2022 환경산업&탄소중립 컨퍼런스 및 전시회(ECIEX) 포스터 (사진=인천시)

이번 행사는 인천시가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와 환경보전협회, 인천서구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단이 공동 주관해 열린다. 인천 서구 일대는 환경 분야 특화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

이어 인천시가 환경산업의 성장을 이끌 컨퍼런스를 발 빠르게 준비하고 있다. 앞서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천 서구 일대를 환경 분야 특화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고시했다. 

강소특구는 혁신 역량을 갖춘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고밀도 기술사업화 거점을 구축하는 연구·개발특구 모델이다. 시는 향후 5년간 3조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4천 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환경 관련 기업의 국내외 마케팅 지원 및 최신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최초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환경산업 및 탄소중립 분야 컨퍼런스, 전시회, 비즈매칭 프로그램, 환경산업시찰 등으로 구성해 개최될 예정이다. 

먼저 미래 환경기술과 탄소중립을 주제로 개최될 컨퍼런스는 탄소중립을 위한 도시 역할, 환경산업 정책 동향에 대한 기조연설과 토론이 진행되고 환경산업 및 탄소중립 유망기술 등 다양한 트렌드에 대한 정보를 교류한다.

동시 개최되는 전시회에서는 수 처리 및 대기오염방지·측정기기, 수소 산업 등 미래에너지, 자원순환 등 다양한 환경 분야의 기술과 제품이 전시돼 환경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중소기업과 공공기관 간 구매 상담회, 환경 우수기술 사업화 투자 상담회, 환경시설 산업시찰 지원 등 환경 분야 우수 중소기업 및 기술의 국내 판로개최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실질적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이와 관련 김경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행사는 미래 방향을 제시하고,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며 “지역이 주도하는 2050 탄소중립 이행이 촉진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