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주민세 사업소분 50% 감면 연장 시행
상태바
양산시, 주민세 사업소분 50% 감면 연장 시행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08.0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세 사업소분 개인사업자 및 중소기업 대상…2만587건, 12억원 지원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양산시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납세지원을 위해 주민세 사업소분 50% 감면 연장을 시행한다.

양산시는 작년에 이어 올해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에 한해 주민세를 50% 감면하는 유례없는 세제혜택을 펼치고 있으며 그 규모는 2만587건, 12억원에 달한다.

양산시청 전경 ⓒ양산시
양산시청 전경 ⓒ양산시

시는 8월 주민세(개인분, 사업소분) 16만628건, 36억원을 부과하고 이달 말까지 기한 내 납부토록 홍보에 나서고 있다. 특히 주민세(사업소분)는 작년부터 신고납부 방식으로 변경됐으나 양산시는 지난해에 이어 납세자 편의를 위해 신고납부 세액이 기재된 납부서를 우편발송한다.

납세자들은 이 납부서로 납부하면 신고한 것으로 인정되지만, 납부서 상의 사업장 연면적 등이 현황과 다르면 시청, 웅상출장소, 읍·면 담당자에게 문의해 변경된 금액으로 납부해야 한다.

주민세(개인분) 납세자는 양산시에 주소를 둔 세대주이고 사업소분은 직전년도 부가가치세 과세표준액이 4800만원 이상인 개인사업자 및 사업소를 둔 법인이나 사단, 재단 및 단체이다.

개인분 납부세액은 1만1000원이고 사업소분은 기본세액(5만~20만)과 연면적에 대한 세액[1㎡당 250원(연면적 330㎡ 초과 시)]을 합한 금액에 지방교육세(기본세액의 10%)를 포함해 납부하게 된다.

최월선 세무과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사업자에게 이번 세제감면 연장이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어려움에 처한 납세자를 모른 체 하지 않는 따뜻한 세정으로 위기상황을 함께 헤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