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물난리 대처' 묻는데, '문재인' 끌어들인 국힘 대변인
상태바
'尹대통령 물난리 대처' 묻는데, '문재인' 끌어들인 국힘 대변인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09 23:3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에 "정치공세하지 말라"면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언급한 박형수 의원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서울·인천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물난리'가 난 상황에서 상황실이나 현장이 아닌 서초동 자택에 머무른 윤석열 대통령의 대처가 큰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에선 윤석열 대통령 엄호에 나섰는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 과정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의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처를 돌연 문제삼았다.

이번 중부지방의 집중호우는 이미 일기예보 등을 통해 예견된 상황이었던 만큼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으나,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의 경우 북한 해역에서 일어난 사건인 만큼 비교하기에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현 정부 '재난 컨트롤타워'에 대한 문제점을 묻는 질문임에도, 돌연 문재인 정부를 끌어들인 것은 '동문서답'에 불과한 만큼 비판이 예상된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9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대통령 호우 대처 관련 민주당의 비판에 반박하는 브리핑을 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나눴다. 

서울·인천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물난리'가 난 상황에서 상황실이나 현장이 아닌 서초동 자택에 머무른 윤석열 대통령의 대처가 큰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에선 윤석열 대통령 엄호에 나섰는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 과정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의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처를 돌연 문제삼았다. 9일 오전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인천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물난리'가 난 상황에서 상황실이나 현장이 아닌 서초동 자택에 머무른 윤석열 대통령의 대처가 큰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에선 윤석열 대통령 엄호에 나섰는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 과정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의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처를 돌연 문제삼았다. 9일 오전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의 호우 대처에 대해 아쉬운 부분이 있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윤석열 대통령은)어젯밤 3시까지 상황 보고받고 지시했으며, 또 새벽 6시에도 상황을 보고받고 지시했다"라며 "그렇게 대처하는 것이 문제되는 게 아니라 아무런 대처 없이, 예를 든다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때 전임 대통령이 무엇을 하셨나. 아무런 대처가 없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어 "보고를 받고 지시를 하고 하는 그게 어디서 했는지, 그것이 문제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변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또 '대통령의 서초동 출퇴근 허점이 이번 집중호우로 드러났다'는 우려에 대해선 "바깥 현장에 나가지 않은 것이 침수로 인해 나가지 않은 게 아니라, 한밤중에 물난리가 난 곳에 대통령이 나간다면 의전과 경호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며 "그런 차원에서 집에 머무르며 대처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이 관저 입주를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그런 목소리까진 아직 없다"며 "관저도 대통령의 중요한 경호시설이기 때문에 철저하게 보안이나 시설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졸속으로 이전할 수 없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호우 대처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비판 목소리에 대해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며 비난했다. 그러나 이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의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처를 돌연 문제삼았다. 사진은 지난 2020년 8월 전국 집중호우 당시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호우 대처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비판 목소리에 대해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며 비난했다. 그러나 이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의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처를 돌연 문제삼았다. 사진은 지난 2020년 8월 전국 집중호우 당시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앞서 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에서의 대통령 비판 목소리와 관련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며 "100년만의 폭우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를 두고 대통령이 안보였다며 현 정부가 대통령실을 이전한 것까지 끄집어내어 공격하는 민주당을 보며 개탄을 금할 수 없다"라고 비난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의 눈에는 삼라만상 모든 것이 정쟁의 소재로 보이나"라며 "실제 폭우 피해에 대한 보고와 지시가 제대로 이루어졌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확인도 없이 ,그저 현장에 대통령이 안보였다며 정치공세를 펴는데 여념이 없는 민주당은 각성해야 한다"라고 거듭 질타했다.

이처럼 민주당의 비판에 '정치공세'라고 목소릴 높이면서도, 정작 질문에 동문서답하며 문재인 정부를 끌어들이는 정치공세를 편 셈이라 '자승자박'했다는 비판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잘함 2022-08-12 16:55:53
계속 그런넘들주워애 둬
지라고 뭐 지어 넸것어
다 주인팃이지

야옹 2022-08-10 15:04:44
누가 들으면 아직도 대통령이 문재인인줄 알겠네요. ㅋ

토착왜구 2022-08-10 09:36:15
이승만 처럼 한강다리 폭파하고 지만 처 도망간 놈들의 후예잖어.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