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충남 천안시, 호우특보 따른 재난 본부 가동
상태바
[종합]충남 천안시, 호우특보 따른 재난 본부 가동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08.1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면동장 대책회의도 열어 중점 관리 사항 점검과 대비책 마련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충남 천안시는 11일까지 집중호우가 예보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집중호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안시 성정지하도 입구 진입 차단시설(사진=김형태 기자).
천안시 성정지하도 입구 진입 차단시설(사진=김형태 기자).

10일 천안시에 따르면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명피해 우려지역과 저수지, 저지대 침수우려지역, 하천, 산사태 등 재난취약지역을 예찰한다.

또 하천CCTV와 음성경보시설, 마을방송, 재해문자전광판 등을 활용해 호우 대비 재난 관리를 추진하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호우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호우 대처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상황관리에 온 힘을 다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직원들에게 지시했다.

천안시는 지난 9일 오전 읍·면·동장 대책회의를 열고 중점 관리해야 할 사항들을 전달하고, 피해 발생 시 즉각 피해상황보고 및 응급복구 등 지원체계를 강화해 시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로와 배수로 낙엽, 이물질 등 쓰레기 제거 및 하천과 배수시설 통수 저해 자재 등을 이동하거나 제거하기로 했으며, 산사태나 붕괴 우려가 있는 취약시설과 지역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저지대 침수우려지역 차수판 등 우수 유입 방지 시설 및 배수 펌프 전진 배치, 재난자원 확보 및 지원체계 확인, 수해 피해지역 예찰 강화, 유관기관 소통 강화, 비상근무 철저, 대국민 홍보 강화 등을 다시 한번 더 점검하고 관리할 것을 다짐했다.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 지역에 최대 350mm 비가 예보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시 점검을 통해 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라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우천 시 하천 산책로 출입 금지 및 저지대 차량 이동 등 호우 대비 행동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