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성사천 강매배수펌프장 찾아 현장 대응
상태바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성사천 강매배수펌프장 찾아 현장 대응
  • 이윤경 기자
  • 승인 2022.08.10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장, “상습침수구간 배수용량 확대, 주민불편 최소화 하겠다”
고양, 이틀간 강수량 250mm 기록, 주택·도로 등 침수

[경기=뉴스프리존] 이윤경 기자= 고양특례시는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성사천 강매배수펌프장을 찾아 현장 대응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강매배수펌프장 현장 살피는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사진=고양특례시청)

한편 지난 이틀간 고양특례시에는 250mm에 가까운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고양특례시에 따르면  8일 평균 94mm (최고 161mm), 9일 평균 154mm (최고 196mm)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에 고양특례시는 8일 오전 8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24시간 대응체제를 운영했다. 재난상황실과 현장대응 비상근무조로 490명이 비상근무를 실시하여 피해상황 접수, 복구지원에 나섰다.    

10일 오전까지 신고된 고양특례시 호우침수피해는 주택 31건, 상가 13건, 농경지 13건, 공장 5건, 기타 8건이다. 일현로, 덕이로, 경의로 등 도로침수 16건, 기타 공공시설 피해가 5건이며 고양동과 고봉동에서 6가구, 12명의 이재민이 발생해 임시거주시설로 옮겼다.    

9일 저녁 6시 경에는 일산선(지하철 3호선) 선로가 일시 침수돼 삼송~대화 구간운행이 중단됐다가 30분 후에 재개됐다. 지축동 창릉천에서는 평소 주민들이 보행로로 이용하던 노후된 교량 상판이 붕괴돼 시민통행이 제한됐다. 향동택지지구내 도로에 토사와 조경석이 쏟아지기도 했다. 

또한 강매동 성사천 하류 수위가 상승해 한때 범람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강매동 성사천 하류는 지대가 낮아 집중호우시에는 배수펌프장을 이용해 강제로 배수해야 하는 지역이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9일 저녁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강매동 성사천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하천수위와 강수상황을 주시했다. 이어 강매동 배수펌프장(강고산 마을)을 찾아 현장상황을 살피고 대책을 지시했다. 

배수펌프장을 최대로 운용했지만,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고양특례시는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해당지역 22가구 주민 110명과 건물 29동에 대한 사전대피 안내 방송을 실시하고, 임시대피소도 지정했다. 다행히 저녁 9시 이후 빗줄기가 줄어들자 성사천 수위가 낮아지고 안정을 되찾았다.    

이동환 특례시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기습적인 폭우가 늘어난 만큼, 저지대 상습침수구간의 배수용량을 확대하고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며“이번 집중호우에 대한 피해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신속히 복구해 주민들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