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집중호우 피해 고객 금융 지원
상태바
흥국생명, 집중호우 피해 고객 금융 지원
  • 김성우 기자
  • 승인 2022.08.11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김성우 기자=흥국생명(대표이사 임형준)은 집중호우 피해 고객 대상 금융 지원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먼저, 피해 고객의 보험료 납입을 최대 6개월 유예한다. 유예된 보험료는 유예기간 종료 후 일시납입 또는 분할납입할 수 있다. 보험계약대출 이자 납입도 최대 6개월 유예 가능하며 유예된 이자는 원금가산 없이 유예기간 경과 후 6개월간 분할납입하면 된다. 

대출원리금 상환유예도 지원한다. 유예된 대출원리금은 연체이자 없이 유예기간 경과 후 6개월간 분할납입 가능하며 대출금 만기도래 시 추가 원금상환 없이 최대 6개월까지 기한 연장된다.

보험금 청구서류 간소화를 통한 보험금 신속지급, 콜센터 내 집중호우 피해 고객 전문 상담사가 운영되고 금융 지원은 오는 9월 말까지 2개월간 신청할 수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