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정덕채 부시장, 수해 피해 현장 점검 나서
상태바
포천시 정덕채 부시장, 수해 피해 현장 점검 나서
  • 이윤경 기자
  • 승인 2022.08.11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집중호우 피해 현장 찾아 긴급 현장 점검

[경기=뉴스프리존] 이윤경 기자= 포천시(시장 백영현)는 정덕채 부시장이 10일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찾아 긴급 현장 점검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집중호우 피해 현장 찾은 정덕채 부시장 (사진=포천시청)

이날 정덕채 부시장은 영평교 일대 영평천과 내촌면 등 피해 현장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피해 현황 및 조치 상황 등을 확인하며 빠른 복구를 지시했다.

한편 포천시는 집중호우가 소강상태에 들어감에 따라 많은 폭우로 지반이 약해져 있는 산책로, 둘레길, 산사태, 옹벽 등 2차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 등을 세심히 살피고, 붕괴 등 안전사고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포천보건소는 침수 지역에 대한 방역소독에도 나섰다. 주택 침수 피해 10가구에 대해 실내외 살균 소독을 실시했으며, 소독약품을 배부하며 수인성 감염병 수칙을 안내했다. 추후 상가 침수 지역에도 방역할 계획이다.

정덕채 부시장은 “이례적인 집중호우로 예상치 못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포천시는 시민의 안전과 재산 보호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천시는 지난 8일과 9일 평균 118.2mm의 폭우가 내렸으며, 10일 오전 하천, 도로 등 공공시설 34건, 주택, 공장, 상가, 농업시설물 등 사유재산 62건 등 총 96건의 피해가 접수돼 현재 응급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