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19 현황] 21시기준, 12만4천857명 감염자 발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상태바
[전국 코로나19 현황] 21시기준, 12만4천857명 감염자 발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2.08.12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이 재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11일, 21시기준 12만명 대로 나타났다.

중앙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관련 0시를 기준 방역당국과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각 지방자치단체및 전국 17개 시도에서 감염 환자만 12만4천857명 확진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에 10일(13만1천518명)보다 6천661명 적다. 이날 21시 기준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4일(10만8천390명)의 1.15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8일(8만3천140명)의 1.50배 수준이다.

중대본의 발표에 따르면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중 지역을 보면 수도권에서만 (6만2천471명)으로 경기 3만2천662명, 서울 2만2천836명, 인천 6천973명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수도권은 수도권보다 높게 나온 가운데 전체 (50.0%)으로 경남 7천768명,  경북 6천656명, 대구 5천572명, 충남 5천397명, 전남 5천235명, 전북 5천명, 부산 4천319명, 강원 4천311명, 충북 4천235명, 광주 4천30명, 대전 3천797명, 울산 3천104명, 제주 1천978명, 세종 984명등으로 6만2천386명이다.

이날 21시기준, 12만명대 숫자로 나오면서 참고로 자정에 마감하는 만큼 새로히 시작하는 11일에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0시를 기준하여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3만6719명(최근 1주간 일 평균 11만7056명)이며, 수도권에서 6만5893명(48.2%), 비수도권에서 7만0,826명(51.8%)이 발생하였다. 특히, 사망자는 사망자는 59명으로 석 달 만에 최다 발생한 가운데 석 달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방역 당국은 재감염 기간이 짧아지고 비율 역시 높아졌다며 백신 접종을 거듭 당부했다.

한편, 최근 코로나19 환자의 증가를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1만2천858명→11만634명→10만5천472명→5만5천267명→14만9천878명→15만1천792명→13만7천241명으로, 일평균 11만7천591명이다.

국내 주별 확진자 및 2회감염 추정사례 현황
국내 주별 확진자 및 2회감염 추정사례 현황

또한, 재감염(2회감염) 추정사례 현황 및 발생요인 분석 결과 7월4주까지 2회감염 추정사례는 142,513명, 주간 확진자 중 구성비는 5.43%로를  백신접종 횟수가 증가할수록 2회감염 발생 및 감염 후 사망 진행 위험도 감소 했다.

중증·사망 예방을 위해 고위험군의 4차접종 참여 당부로 사망자의 90% 이상이 집중된 60세 이상, 중증·사망 위험요인*인 기저질환 보유자 및 기저질환 비율이 높은 50대의 접종 권고 했다.

접종 후 이상반응은, 50세 이상이 50세 미만에 비해 낮고, 4차접종이 3차접종에 비해 낮으며, 4차접종 후 이상반응의 93.5%는 경증에 해당 감염취약시설 집단발생 사례분석을 통한 감염확산 관리 추진으로 감염취약시설·별 자체 감염관리 역량강화·인식제고, 예방적 차원의 시설·환경 개선 여부 등이 감염확산 차단의 주요한 요인  우수사례 및 개선사항의 핵심사항을 정책으로 추진함과 동시에각 감염취약시설에 동 사례들을 전파하여 감염확산 관리 추진으로 3세대 두창백신(JYNNEOS) 1만 도즈 도입 이날 바바리안 노르딕(Bavarian Nordic)에서 생산한 3세대 두창백신(JYNNEOS) 1만 도즈(5천명분, 4주 간격 1인 2회 접종) 도입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