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건강 고위험군 재택치료 자체 관리 추진
상태바
부산시, 건강 고위험군 재택치료 자체 관리 추진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8.1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집중·일반관리군 구분 폐지에 따른 의료사각지대 예방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지난 1일 재택치료체계 개편으로 코로나 확진자 집중·일반관리군 구분이 폐지됨에 따라 의료 사각지대 발생이 우려되는 가운데, 부산시가 16개 구·군과 함께 ‘건강 고위험군 재택치료 관리방안’을 추진한다.

이로써 부산에 거주하는 고령층 1인가구,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 등은 재택치료체계 개편에도 재택치료 시 여전히 건강모니터링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부산시청
부산시청 ⓒ뉴스프리존DB

그동안 시는 확진자 중 60대 이상과 면역저하자를 집중관리군으로 지정해 8월 1일 0시 기준 누계 17만5166명(전체 재택치료자의 약 15.5%)을 관리하고 있었으며, 집중관리 의료기관에서는 이들을 대상으로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해왔다.

현재는 폐지된 집중관리군 대신 ‘건강 고위험군 재택치료 관리방안’에 따라 고령층 1인가구,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 등을 재택치료 ‘건강 고위험군’으로 자체 선정해 8월 12일 0시 현재 2747명(누적 4436명)을 관리하고 있다.

각 구·군 보건소는 선정된 건강 고위험군에 대해 건강모니터링을 실시(누적 7607건)하며, 이를 통해 ▲확진자 건강상태 확인 ▲의료진 상담 필요시 호흡기환자 진료센터 및 의료상담센터 이용 방법과 입원 절차 등을 안내하고 있다. 또, 건강 고위험군 대상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방문보건사업과 1인가구 사례관리사업(정신건강복지센터) 등을 연계한 관리체계도 구축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야간 및 주말 응급 상황 발생에 대비한 응급핫라인을 재정비해 유관기관과 상시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는 한편, 건강 고위험군에 대한 효율적 관리를 위해 긴급돌봄 지원사업, 독거노인 안부확인 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는 사회복지부서와 긴밀하게 소통한다는 방침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