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건설 노동 현장 ‘집중호우·폭염’ 대처 상황 긴급 안전 점검
상태바
경기도, 건설 노동 현장 ‘집중호우·폭염’ 대처 상황 긴급 안전 점검
  • 주영주 기자
  • 승인 2022.08.12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국장, 양주 지역 노동안전지킴이 등으로 구성된 긴급 안전 점검반 편성
집중호우에 따른 사업장 유해·위험요인 점검 및 감전 재해 등 예방 수칙 안내
열사병 예방 수칙 준수 여부 및 휴게시설 설치 점검‥폭염 대응 요령도 안내

[경기=뉴스프리존] 주영주 기자= 경기도(도지사 김동연)는 여름철 집중호우·폭염 등과 관련, 경기도내 건설 현장의 대처 상황을 살피고 노동자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2일 양주시 옥정 타운하우스 건설 사업장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 점검을 벌였다고 12일 밝혔다.

경기도청 신청사 (사진=경기도청)
경기도청 신청사 (사진=경기도청)

현재 경기도는 31개 시군 노동안전지킴이 104명을 활용, 8월 1일부터 31일까지를 「폭염 및 질식사고 예방 특별기간」으로 정하고 건설·제조 및 물류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하여 집중 관리를 펼치고 있다.

특히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현장 안전 관리가 취약해질 수 있는 만큼, 더욱 세심한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동국장을 중심으로 긴급 안전 점검반을 편성해 실제 현장을 살피게 된 것이다. 

이날 양주시 노동안전지킴이 4명을 포함해 총 8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먼저 집중호우에 의한 토사 유실 상태, 붕괴(무너짐) 재해 가능성이 있는 옹벽·석축 등을 중심으로 위험요인과 안전조치 실태를 면밀하게 점검했다.

또한, 침수 등으로 감전 재해 발생 가능성이 커진 만큼, 현장관리자를 대상으로 절연용 보호구 착용, 충전부 및 배전반 빗물 유입 차단 등 관련 예방 안내 수칙을 안내하고,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아울러 야외 노동 특성상 혹서기 폭염에 취약하다는 점을 고려, 사업장 내 노동자 휴게시설 설치 여부와 온열질환 예방조치 상황을 중점적으로 살피고, 폭염 대비 단계별 대응 요령에 대해 안내했다.

한편, 경기도는 도내 중대산업재해를 5년 이내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설정, 현장 중심의 집중 관리와 선제적 예방 활동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노동안전지킴이’를 활용, 산업현장 상시 지도점검과 산재 예방 컨설팅, 안전 인식 개선 홍보활동을 벌이는 한편,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 대상 ‘찾아가는 산재 예방 교육’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