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 문제' 김정재 의원 행보 주목
상태바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 문제' 김정재 의원 행보 주목
  • 장상휘 기자
  • 승인 2022.08.1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홀딩스 최대 주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만나 이전 당위성 설득
집회, 시위 등 투쟁 일변도에 세련된 정치력으로 지역사회 관심 모아

[경북=뉴스프리존]장상휘 기자= 포스코그룹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 본사 소재지를 두고 경북 포항이 시끄러운 가운데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국민의힘)의 최근 행보가 지역사회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포항지역 단체들이 모여 결성한 포스코 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의 포스코 서울센터 앞 상경 시위, 1인 릴레이 시위 등과 일부 단체들의 현수막 게재 등 투쟁성 활동을 우려의 시선으로 지켜보고 있는 포항시민들이 김 의원 활동에 주목하고 있다.
 
김정재 국회의원은 지난 11일 국민연금공단 박정배 이사장 직무대행 등을 만나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포항 이전을 위해 힘을 보태줄 것을 요청했다.

김정재 의원이 국민연금공단 관계자들을 만나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김정재 국회의원실)
김정재 의원이 국민연금공단 관계자들을 만나 포스코홀딩스 포항 이전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김정재 국회의원실)

국민연금공단은 포스코홀딩스 지분 8.72%(2022년 7월 기준)를 지닌 최대 주주로 포스코홀딩스의 주주총회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준공공기관이다.

올해 초 포스코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회사로 설립된 포스코홀딩스의 소재지가 서울로 정해지자 포항시민들은 강력히 반대했고, 포스코는 지주사 본사 주소를 내년 3월까지 포항으로 재이전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내년 초 주주총회에서 포스코홀딩스 소재지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면담에서 김정재 의원은 "국민 혈세로 조성된 국민연금이 보유한 대기업 지분의 주인은 결국 국민"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국민의 뜻에 반하는 주주권 행사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국민연금의 의사 결정이 국가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상당한데 정작 국민의 뜻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김 의원은 "포스코홀딩스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은 수익성만큼이나 공공성 역시 중요하다"면서 "국민연금공단은 준공공기관의 지위에 부합하는 책임 있는 자세로 포항시민의 요구사항인 포스코홀딩스 포항이전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김정재 의원은 국가 기간산업에 대한 정책 집행 혼란을 막기 위해 국민연금이 보유한 대기업 지분의 의결권 행사에 대한 국회 통제가 가능토록 하는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는 등 포스코와 포항의 상생을 위해 노력 중이다.

이 같은 김 의원의 행보에 대해 지역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포스코와 포항은 함께 살아야 한다"면서 "늦은 감은 있지만 국민연금공단을 압박하는 세련된 정치력이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지난 1월 임시주주총회에서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 본사 소재지를 서울로 확정했으나 이후 포항시민들의 강력한 반발로 지주사 소재지를 내년 3월까지 포항으로 이전하고 미래기술연구원 본원을 포항에 둔다는 합의서를 체결한 바 있다.

또한 포스코그룹은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포항시와 지역 상생협력 및 투자사업을 협의하고 있는 중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