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당헌 80조'에 이재명 해당 안 돼, 김건희 '사법리스크'는?"
상태바
서영교 "'당헌 80조'에 이재명 해당 안 돼, 김건희 '사법리스크'는?"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14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들이 당헌 개정 요구하면 살펴보는 건 기본" "대장동은 깔수록 곽상도 등 국힘 관계자만 연루" "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서영교 의원이 차기 당대표가 확정적인 이재명 의원에 대해 '사법리스크'를 내부에서 언급하는 것과 관련 "혼자 속으로 그렇게 생각하든지"라고 질타했다. 즉 '해당행위'에 불과하다는 지적인 것이다.

서영교 의원은 12일 MBC '뉴스외전의 외전'과의 인터뷰에서 "내부에서 사법리스크 얘기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세상이 바뀌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영교 의원은 "이재명 후보같은 경우 대통령 선거에서 진 이유중 하나도 사법리스크에 옮아매져 있었기 때문"이라며 "대장동 얘기가 나왔을 때 엄청난 문제가 있을 거라 생각해서 경기도 국정감사 때 국민의힘이 대장동 물었지만, 국민의힘이 완패했다"라고 짚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서영교 의원이 차기 당대표가 확정적인 이재명 의원에 대해 '사법리스크'를 내부에서 언급하는 것과 관련 "혼자 속으로 그렇게 생각하든지"라고 질타했다. 즉 '해당행위'에 불과하다는 지적인 것이다.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의 이재명 의원 모습.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서영교 의원이 차기 당대표가 확정적인 이재명 의원에 대해 '사법리스크'를 내부에서 언급하는 것과 관련 "혼자 속으로 그렇게 생각하든지"라고 질타했다. 즉 '해당행위'에 불과하다는 지적인 것이다.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의 이재명 의원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영교 의원은 "왜냐하면 대장동은 까보면 까볼수록 국민의힘 관계자들만 연루돼 있고, 돈 받아서 감옥 들어간 사람은 엉뚱하게 곽상도잖나"라며 "윤석열이나 박영수, 곽상도 이런 사람들이 연결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서영교 의원은 "(대장동 진실이)대통령 선거 이틀전에 드러났다는 것"이라며 "그러다보니 마치 문제가 이재명 후보에게 있는 것처럼 됐는데 이게 공작정치이자 정치검찰들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대선 직전 '뉴스타파'가 보도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의 음성파일 내용의 핵심 내용은, 윤석열 당시 후보가 대장동 사건의 뿌리가 됐던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 수사를 하면서 대장동 관련 핵심 관련자(대출 브로커)를 봐줘 자신의 사업에 큰 도움을 줬다는 것이다. 여기서 문제의 대출 브로커(조우형)의 변호인이 바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다. 

반면 김만배 전 부국장은 이재명 당시 후보(성남시장)에 대해선 자신의 사업을 끈질기게 방해하고 괴롭힌 당사자라서, "X같은 새끼, XX놈, 공산당 같은 새끼"라고 욕설까지 했다는 것이다. 

서영교 의원은 "사법리스크처럼 던졌고 실제 이재명 후보는 만들어진 프레임 속에 옮아매졌는데, 이 올가미에서 벗어나고 있는 상태이고 사법리스크하면 윤석열 대통령 부인(김건희)이 훨씬 더 구체적이고 많다"라고 강조헀다.

대선 직전 '뉴스타파'가 보도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의 음성파일 내용의 핵심 내용은, 윤석열 당시 후보가 대장동 사건의 뿌리가 됐던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 수사를 하면서 대장동 관련 핵심 관련자(대출 브로커)를 봐줘 자신의 사업에 큰 도움을 줬다는 것이다. 반면 그는 이재명 후보에 대해선 자신의 사업을 끈질기게 방해하고 괴롭힌 당사자라서, "X같은 새끼, XX놈, 공산당 같은 새끼"라고 욕설까지 했다는 것이다. 사진=뉴스타파 영상 중
대선 직전 '뉴스타파'가 보도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의 음성파일 내용의 핵심 내용은, 윤석열 당시 후보가 대장동 사건의 뿌리가 됐던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 수사를 하면서 대장동 관련 핵심 관련자(대출 브로커)를 봐줘 자신의 사업에 큰 도움을 줬다는 것이다. 반면 그는 이재명 후보에 대해선 자신의 사업을 끈질기게 방해하고 괴롭힌 당사자라서, "X같은 새끼, XX놈, 공산당 같은 새끼"라고 욕설까지 했다는 것이다. 사진=뉴스타파 영상 중

서영교 의원은 많은 당원들(현재 약 7만명 서명)이 요구하는 당헌 80조(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경우, 즉시 직무를 정지할 있다)의 개정 여부에 대해선 "많은 당원들이 개정을 요구했다면 살펴보는 것은 기본"이라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서영교 의원은 이재명 의원이 당헌에 적혀 있는 '뇌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에 해당되지 않는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당헌에 해당되지 않는데 정치적 언론이나 검찰은 이걸 수사하고 기소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라며 "기소했다는 것으로 당직에 영향을 미치면 안 된다는게 제 기본 의견이고, 이재명 후보는 거기에 해당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서영교 의원은 또 윤석열 정부의 '정치적 수사'에 대해선 "그래왔고 그럴 것이라 확신한다"며 "이재명 후보가 연루된 성남FC 후원건에 대해 수없이 고발해서 몇 년 동안 경찰이 수사했는데 내용이 없어 무혐의 처분했다. 그런데 지방선거 직전 검찰이 보완수사 지시해서 경찰이 막 압수수색을 하고 문자를 언론에 보내지 않았나"라고 짚었다. 

서영교 의원은 "그러면 언론에 계속 속보가 뜬다. 그러면 이 자체가 선거에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친다"라며 "저는 무혐의 확신한다. 그럼에도 이렇게 되고 있다는 것은 정치수사라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서영교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조폭(국제마피아파)으로부터 돈 받았다고 장영하라는 변호사가 떠들었고, 국정감사할 때 김용판 의원이 나와서 (돈다발 사진을)흔들었다"라며 "그런데 그 조폭(박철민)이 그 전에 자기 페이스북에 (돈자랑 용으로)올렸던 것이다. 허위사실 유포잖나"라고 짚기도 했다.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 당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폭력 조직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이었다는 박철민씨(수감중)로부터 제공받은 자필 진술서와 '돈다발' 사진을 꺼내들며 이재명 후보가 국제마피아파로부터 20억원을 받은 증거라고 제시한 바 있다. 그는 박철민씨를 수시로 접견하는 장영하 변호사로부터 자료를 받아 이를 공개했는데, 문제의 '돈다발' 사진은 박철민씨가 전혀 다른 곳에 쓴 사진임이 확인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 당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폭력 조직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이었다는 박철민씨(수감중)로부터 제공받은 자필 진술서와 '돈다발' 사진을 꺼내들며 이재명 후보가 국제마피아파로부터 20억원을 받은 증거라고 제시한 바 있다. 그는 박철민씨를 수시로 접견하는 장영하 변호사로부터 자료를 받아 이를 공개했는데, 문제의 '돈다발' 사진은 박철민씨가 전혀 다른 곳에 쓴 사진임이 확인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 당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폭력 조직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이었다는 박철민씨(수감중)로부터 제공받은 자필 진술서와 '돈다발' 사진을 꺼내들며, 이재명 후보가 국제마피아파로부터 20억원을 받은 증거라고 제시한 바 있다. 그는 박철민씨를 수시로 접견하는 장영하 변호사로부터 자료를 받아 이를 공개했다.

그러나 문제의 '돈다발' 사진은 박철민씨가 전혀 다른 곳에 쓴 사진임이 당일 네티즌들의 추적으로 확인되며, '대망신'을 당한 바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