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수가 1인 시위에 나선 까닭은...
상태바
부산 기장군수가 1인 시위에 나선 까닭은...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8.16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종복 기장군수,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1인 시위
"주민 의견 반영 없는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불가"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정종복 기장군수가 의료폐기물 신규 소각장 설치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정종복 기장군수가 16일 오전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신규 소각장 설치 반대
정종복 기장군수가 16일 오전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신규 소각장 설치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기장군

정 군수는 16일 오전 11시부터 신규 소각장 허가청인 낙동강유역환경청(창원시 의창구) 앞에서 의료폐기물 소각업체 A사의 신규 소각장 설치를 반대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기장군에 따르면 현재 A사는 인구 약 8만여 명이 거주하고 있는 정관신도시 아파트단지와 불과 200미터 거리에서 의료폐기물 소각장을 가동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악취로 정관신도시 주민들의 심각한 민원이 제기 되고 있다.

주민들은 A사의 기존 소각장에 대해 가동 중단, 허가 취소, 시설 폐쇄 등 해결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한편, 신규 소각장에 대해서도 주민들이 현재 겪고 있는 고충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종복 기장군수는 1인 시위를 통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와 같은 정관주민들의 생활·주거 환경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안을 주민들과 의견 조율이나 협의 없이 진행하는 것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즉각 A사의 신규 소각장 사업계획서를 반려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A사는 지난달 8일 낙동강유역환경청에 기존 정관읍 용수리 일원에서 예림리 일원으로 이전해 기존 소각장 5배 규모의 신규 소각장을 설치·운영하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이에 기장군은 지난달 22일 정관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신규 소각장 설치에 대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전달한 바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