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포토뉴스
경북 예천 출신 황수미, 평창 올림픽 개막식 올림픽 찬가 불러 전세계에 감동 전달 화제
  • 장병철 기자
  • 승인 2018.02.10 09:51
  • 수정 2018.02.10 11:57
  • 댓글 2

▲ 사진=영상화면캡쳐

[뉴스프리존,경북=장병철 기자]경북 예천 출신의 세계적인 성악가 황수미씨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올림픽 찬가’를 불러 전세계를 감동 시키며 주목을 받고 있다.

황 씨는 전 경북 예천 감천중고등학교 교사였던 황일환씨의 장녀로 예천읍 노하리 출생으로 예천초등 5학년 때 안동 영남초등학교로 전학, 서울예고, 서울대학교 음악과를 졸업하고 현재 현재 독일 본 극장 소속 솔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2008년 제49회 동아음악콩쿠르에서 우승을 한 뒤, 주목을 받기 시작한 황 씨는 2014년 세계 3대 음악 콩쿠르인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부문에서 우승하면서 성악계의 신성으로 떠올랐다.

이후 세계 클래식 음악계에서 ‘가곡 반주의 왕’으로 추앙받는 헬무트 도이치의 콜을 받은 황 씨는 2015년 도이치와 함께 국내에서 공연을 한 후 음악계의 화제가 되기도 했다.

황수미 씨는 이번 시즌 독일 본 극장에서 ‘잔니 스키키’ 라우레타, ‘피가로의 결혼’ 수잔나 역으로 새로운 작품에 도전한다고 전해지고 있으며 올 한해 독알과 프랑스를 넘나들며 분주한 한해를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에서의 공연 일정 때문에 올림픽 개막식 이튿날 바로 출국한 것으로 전해 진, 황 씨는 3월 31일 통영국제음악제 보훔 오케스트라와의 협연과 8월 롯데콘서트홀 개관 2주년 기념 공연 등 올해 4~5 차례의 국내 공연도 준비돼 있다.

올림픽 공시 찬가로 제정 된 지난 1958년부터 플라시도 도밍고, 몽세라 카바예, 알프레도 크라우스 같은 세계적 성악가들에 이어 올림픽 개막식 무대에 선 후, 인터넷 실시간 검색 순위에서 상위권을 기록한 황 씨의 향후 행보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장병철 기자  hwaj13@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서상현 2018-02-10 17:24:44

    대박이었어요..
    아름답고 우아한데 목소리는 힘이 넘치고.
    우리가 진정한 디바를 얻었네요..
    기쁩니다..^^   삭제

    • 벽이아빠 2018-02-10 12:15:57

      우아하고 아름다웠어요. 감동 그 자테입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