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 후 여론 “부적합” 더 높아져
상태바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 후 여론 “부적합” 더 높아져
  • 김현태
  • 승인 2015.06.1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인사청문회 후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58·사진)에 대한 부적합 여론이 적합 여론을 앞지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연합통신넷/김현태기자] 11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사흘 간의 인사청문회가 끝난 10일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42.3%로, ‘적합하다’라는 의견(35.7%)보다 6.6%포인트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22.0%였다.


황교안 후보자 지명 직후에 리얼미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잘한 인사’가 40.0%로, ‘잘못한 인사’가 36.5%였던 것과 비교할 때 인사청문회 후 부정 여론이 확산되면서 역전이 이뤄졌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적합 79.3%·부적합 8.1%)에서는 ‘적합’ 의견이 우세한 반면, 새정치연합 지지층(9.4%·74.1%)에서는 ‘부적합’ 의견이 우세했다.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적합 17.9%·부적합 42.2%)에서는 ‘부적합’ 의견이 ‘적합’ 의견의 2배 이상으로 조사됐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층(적합 73.7%·부적합 19.5%)에서는 ‘적합’ 의견이, 중도층(26.6%·56.6%), 진보층(16.4%·61.6%), 중도보수층(17.3%·31.4%)에서는 ‘부적합’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의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고 리얼미터는 밝혔다.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한편 국무총리는 대통령을 보좌하며, 행정에 관하여 대통령의 명령을 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통괄 및 관할)한다. (대한민국 헌법 제86조 제2항) 그리고 대통령 궐위시 직무를 대행해야 하고 사회적 갈등을 조정하고 국민통합에 앞장서야 한다.


그렇지만 황교안 후보자가 국무총리 후보로 지명된 이후 인사청문회를 거치면서 제기된 각종 의혹들을 모아보니 국무총리 후보로 부적격인 이유가 최소한 11가지는 넘었다. 이렇게 많은 문제점을 가진 후보자는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여권의 한 고위관계자는 "안대희 후보자와 문창극 후보자의 부적격 이유를 합친 형국"이라고 말했다.

인터넷과 SNS 등에서는 "앞으로 검찰조사를 받을때 '인생을 그렇게 살지 않았다'거나 '법을 잘 몰라서'라거나 '자료가 페기돼서 없다'고만 하면 되는 것이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치권과 언론에서는 미국의 경우처럼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하고 정책 검증을 하자고 주장한다. 그렇지만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먼저 부적격 후보자를 지명하지 않아야 하는 게 우선이다.
 

미국은 공직후보자에 대해 FBI, 국세청, 공직자 윤리위원회의 사전 검증이 4개월에 걸쳐 진행되고 이 과정에서 후보자 뿐만 아니라 가족의 직업, 교육배경, 세금납부, 소소한 교통법규 위반까지 낱낱이 조사가 이뤄지고 문제가 드러나면 인사청문회에 서지도 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