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낙연과 찍은 사진은 되고, 이재명은 안된다?"
상태바
"문재인·이낙연과 찍은 사진은 되고, 이재명은 안된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19 16:1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물에 이재명과 찍은 사진 올렸다고 서영교 징계, 박찬대 "한 번도 정해지지 않았던 규정, 선택은 당원이 하는데"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서영교 의원이 이재명 당대표 후보와 연계된 홍보물을 배포했다는 이유로 당 선거관리위원회부터 경고 처분을 받았다. 이에 같은 최고위원 후보인 박찬대 의원은 "사실 한 번도 정해지지 않은 규정"이라며 "선택은 당원이 하는 건데 인위적으로 이렇게 틀어막은 결정은 좀 엉뚱했던 거 같다"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의원은 19일 뉴스토마토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의 인터뷰에서 "자세히 말씀드리면 이건 박찬대 방지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왜냐하면 저는 작년 경선 때부터 이재명 후보 수석대변인이었다. 지방선거 때는 비서실장했고, 전당대회 때는 유일한 런닝메이트"라며 "또 (이재명 의원이)제 후원회장을 맡아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박찬대 의원은 "그런데 다 제한하는 것은 아니고 연설할 때는 가능하다. '이재명과 함께 어떤 정당을 만들겠다' '이재명과 정치하겠다 동지하겠다'는 되는데 사전의 동영상 홍보물 등에 대해선 이재명 사진을 쓰거나 친하다는 것을 표방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찬대 의원은 "저는 작년 경선때부터 이재명 후보 수석대변인이었고 지방선거 때는 비서실장했고 전당대회 때는 유일한 런닝메이트"라며 "또 (이재명 의원이)제 후원회장을 맡아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당대표 후보와 박찬대·서영교·장경태 최고위원 후보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찬대 의원은 "저는 작년 경선때부터 이재명 후보 수석대변인이었고 지방선거 때는 비서실장했고 전당대회 때는 유일한 런닝메이트"라며 "또 (이재명 의원이)제 후원회장을 맡아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당대표 후보와 박찬대·서영교·장경태 최고위원 후보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찬대 의원은 "사실 한 번도 정해지지 않았던 규정이 나왔다. 사실 말들이 많았다"라며 "예를 들어 문재인 대통령과 동반 관계 맺었던 분이 함께 찍은 사진 올리는 건 괜찮고, 이낙연 총리 시절에 함께 했던 사진 올리는 건 괜찮은데, 이재명 사진을 올리는 건 안 된다는 것"이라고 형평성 문제를 지적했다. 

박찬대 의원은 "박찬대 방지법에 서영교 의원이 사실 징계맞은 것"이라며 "왜 그런가 살펴봤더니 서영교 의원이 그동안 우리당 당대표 이런 분들과 쭉 올린 사진 중에서 그 사진 중 하나가 이재명 후보와 같이(찍었던) 올린 사진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걸 가지고 징계 내린다고 하는데 이건 좀 과도하다"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의원은 최고위원 후보들이 친이재명계-반이재명계로 갈라졌다는 지적에 대해선 "일부 언론이 정치적 프레임 씌우는 거라 생각한다"라며 "많은 분들이 친명 대표주자로 박찬대 얘기하는데 저도 계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박찬대 의원은 "저도 이재명 후보를 정권 재창출할 후보로 선택한 게 이제 14개월밖에 안 됐다"라며 "문재인 정부와 함께 이루어내지 못했던 과제를 맡아 해결하고, 민생을 해결할 사람이 누구냐는 측면에서 가장 적합한 후보로 이재명을 선택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찬대 의원은 나아가 "정청래 서영교 장경태 의원을 친이재명이라 얘기하기보다는 유능하게 선택된 이재명과 함께 새롭고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겠다라고 해서 같이 정치하겠다는 표현"이라고 했다.

박찬대 의원은 "정청래 서영교 장경태 의원을 친이재명이라 얘기하기보다는 유능하게 선택된 이재명과 함께 새롭고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겠다라고 해서 같이 정치하겠다는 표현"이라고 했다. 사진=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박찬대 의원은 "정청래 서영교 장경태 의원을 친이재명이라 얘기하기보다는 유능하게 선택된 이재명과 함께 새롭고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겠다라고 해서 같이 정치하겠다는 표현"이라고 했다. 사진=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박찬대 의원은 당헌 80조(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경우, 즉시 직무를 정지할 있다) 폐지를 청원하는 민주당원들의 움직임에 대해선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선적으로 검찰 기소라는 부분에 대해, 특히 지금과 같은 검찰공화국 내에서 윤석열 정권 그리고 한동훈 검찰을 우리가 신뢰하느냐는 부분이 있다"라고 짚었다.

박찬대 의원은 "지금 일어나고 있는 한동훈 검찰의 행태를 보면 신뢰하는 민주당원이 과연 있을까"라며 "정치보복이 예상돼 있고 지금도 문재인 대통령 통치행위에 대해서도 어마어마하게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박찬대 의원은 "또 (윤석열 정부는)떨어지는 국정 지지율에 대한 만회를 위해 공안정국화하고, 정치보복(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씀(당헌 80조 유지)하는 건 일견 합리적인 것처럼 보이나, 제가 볼 땐 굉장히 순진하고 위험한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구영 2022-08-22 00:49:50
박찬대, 어쩜 이자도 지금은 이재명 팔이를 하지만, 어느 순간 불리하다 싶으면, 이재명 등판에 칼 꽂을 넘 일지도 모르지. 이재명 당대표가 되어도 험난한 길 일텐데, 믿고 기다리며 끝까지 이재명 화이팅 포에버!

겔4스 2022-08-21 10:15:25
이재명을 위해서 나서는 그 절반만이라도 노무현 문재인 김진표 이낙연 을 위해 나섰어도 대선과 지선에서 이렇게 처참하게 지지는 않았음
이재명 이라는 썩은 동앗줄을 잡은 댓가는 윤석열을 대통령 만들어준 역사의 죄인 인거지

거언 2022-08-20 23:46:36
개차반들

천리경 2022-08-20 19:02:52
인간이 인간같은 신뢰가 있어야지 ᆢ
자기지인들 죽으면 나는모른다.뒤에보면 사진찍 고 개 지ㄹ 다하고ᆢ 어떻게 국민을 그렇게 속이냐 ᆢ

이수연 2022-08-20 14:49:00
민주당은 반드시 이재명이 당권을 잡아 이낙연과 박용진을 비롯한 검찰의 개인 호박 쓰레기들을 모조리 축출하고 강단있고 신념있는 실천적 민주당을 만들어야 한다.
무능하고 나약한 수박 새끼들과 국짐쓰레기들의 차이를 우리 국민은 알지 못한다.
모조리 도살하여 이재명의 정당으로 만들어 윤도리도리와 한동훈 쓰레기새끼를 도살하라.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