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공무원노조, 부여군 찾아 수해복구 '총력'
상태바
충남공무원노조, 부여군 찾아 수해복구 '총력'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8.1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임원진과 인사과 직원 20여 명 봉사활동 진행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충남도공무원노동조합은 19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부여군을 찾아 긴급 일손돕기에 나섰다.

충남공무원노동조합이 부여군을 찾아 수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사진=충남도청)
충남공무원노동조합이 부여군을 찾아 수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사진=충남도청)

이날 조합원과 도 인사과 직원 20여 명은 은산면 일대 피해 농가에서 토사 및 가재도구 정비, 바닥청소 등 수해복구 활동을 펼쳤다.

최정희 노조 위원장은 “집중호우로 부여와 청양 일대의 피해가 너무 심각해 특별재난지역 지정이 시급하다”며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수해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도청 공무원 모두가 적극적으로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