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헌 80조 개정, 아무도 반대 않더니…", 'Yuji'로 돌아선 우상호 비대위
상태바
"당헌 80조 개정, 아무도 반대 않더니…", 'Yuji'로 돌아선 우상호 비대위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2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정 비대위원 폭로 "전준위 개정 초안에 비대위원 모두 반대 없었다", 이재명 당대표 후보 등록후 태세전환?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전준위(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당헌 80조 개정)논의는 이미 이재명 후보가 (당대표)후보 등록하기도 전부터 시작된 것이었고, 그런 것들에 대해 비대위에 초안이 한 번 올라왔었어요. 그 때는 비대위원들 중엔 아무도 반대하는 사람이 없었어요"

열흘만에 더불어민주당원 7만명 이상이 청원한 당헌 80조(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경우, 즉시 직무를 정지할 있다) 개정에 대해, 지난 17일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가 단독으로 가로막으면서 수많은 당원들로부터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그러나 정작 비대위 내부에선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 후보로 등록하기 전엔 당헌 80조 개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전혀 없었다고 한 비대위원이 폭로하며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열흘만에 더불어민주당원 7만명 이상이 청원한 당헌 80조(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경우, 즉시 직무를 정지할 있다) 개정에 대해, 지난 17일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가 단독으로 가로막으면서 당원들로부터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그러나 정작 비대위 내부에선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 후보로 등록하기 전엔 당헌 80조 개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전혀 없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열흘만에 더불어민주당원 7만명 이상이 청원한 당헌 80조(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경우, 즉시 직무를 정지할 있다) 개정에 대해, 지난 17일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가 단독으로 가로막으면서 당원들로부터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그러나 정작 비대위 내부에선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 후보로 등록하기 전엔 당헌 80조 개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전혀 없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김현정 민주당 비대위원(경기 평택을 당협위원장)은 지난 18일 밤 유튜브 시사채널 '김성수TV 성수대로'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 전준위에서 당헌 80조 개정 논의한 시기는 이재명 후보가 등록하기 전인 7월부터였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전당대회하려면 전준위가 만들어지는데, 전준위 안에 보면 분과기관이 서너개 있고 그 중에 당헌·당규·강령 분과 이런 게 있어서 개정 필요성 있는 것을 논의한다"라며 "논의한 것을 전준위 전체회의에 올려서 확정하면 그걸 비대위에 올리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당헌 80조 개정 건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가 후보 등록하기도 전부터 전준위에서 시작된 것"이라며 "그런 것들에 대해 비대위에 초안이 한 번 올라왔었다. 그 때는 비대위원들 중엔 아무도 반대하는 사람이 없었다"라고 폭로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지난 17일 열렸던 비대위 회의에서 "과반이 넘는 비대위원들이 개정 반대했다"라며 "원래 저는 80조 자체를 없애는 것이 좋겠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었고, 저는 전준위안 그대로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라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 비대위원은 김현정 비대위원을 비롯해 우상호 비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한정애·박재호·이용우 의원, 서난이 비대위원 등 7명이다. 앞서 전준위(위원장 안규백)에서 발표한 안은 당헌 80조에 대한 당직자의 직무정지 요건을 검찰 기소 시에서 하급심(1심) 금고 이상 유죄판결 시로 수정하는 안이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10만명 가까운 당원들이 당헌 80조 개정해야 한다고 청원했음에도 그런 당원들의 목소리를 팬덤 정치라고 하며 숙의민주주의 해치고 있는 원인이라는 식으로 생각하면서 개정에 반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헌 80조 개정을 요구하는 집회 모습. 사진=유튜브 상호이tv 제공
김현정 비대위원은 "10만명 가까운 당원들이 당헌 80조 개정해야 한다고 청원했음에도 그런 당원들의 목소리를 팬덤 정치라고 하며 숙의민주주의 해치고 있는 원인이라는 식으로 생각하면서 개정에 반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헌 80조 개정을 요구하는 여의도 민주당사 앞 집회 모습. 사진=유튜브 상호이tv 제공

그러나 우상호 비대위는 이를 거부하고, 당헌 80조 3항만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의 판단 주체를 윤리심판원에서 당무위원회로 수정하고 이를 '절충안'이라 강변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논의하는 과정에서 아쉬웠던 것은 당원청원 시스템을 새로 도입했는데, 5만명 이상이면 답을 해줘야하잖나"라며 "10만명 가까운 당원들이 당헌 80조 개정해야 한다고 청원했음에도 그런 당원들의 목소리를 팬덤 정치라고 하며, 숙의민주주의 해치고 있는 원인이라는 식으로 생각하면서 개정에 반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당원들이 당을 위한 청원이 아닌 이재명 후보 개인을 위한 것이라는 식으로 얘기한 것"이라며 "(당헌 80조 개정)반대하는 것에 대해 대단히 잘못된 생각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질타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당헌 80조는 2015년 문재인 당대표 시절 혁신위원들이 만든 혁신안 아니었나'라며 개정에 반대하는 논리에 대해선 "그 당시 혁신위원회 구성은 김상곤 위원장(전 사회부총리·경기교육감)을 비롯해 전부 외부인사들이었다"라며 "당시에도 당헌 80조 내용에 대해 찬반이 비등하게 있었다고 한다. 우상호 위원장도 그 당시 반대 의견이었다고 하더라"고 반박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당시 (국회의원)30명 정도가 수사받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다보니 외부인사들이 밖에서 봤을 때 이런 조항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있었던 거 같다"라며 "고도의 정무적 판단을 하는 게 정당인데 정당민주주의에 대해 너무 사법적인 잣대를 들이대면, 더불어민주당의 유연성을 너무 제약해놓는 거 아닌가. 당헌 80조는 굳이 당헌에 넣어둘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당원들이 당을 위한 청원이 아닌 이재명 후보 개인을 위한 것이라는 식으로 얘기한 것"이라며 "(당헌 80조 개정)반대하는 것에 대해 대단히 잘못된 생각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질타했다. 사진=유튜브 상호이tv 제공
김현정 비대위원은 "당원들이 당을 위한 청원이 아닌 이재명 후보 개인을 위한 것이라는 식으로 얘기한 것"이라며 "(당헌 80조 개정)반대하는 것에 대해 대단히 잘못된 생각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질타했다. 사진=유튜브 상호이tv 제공

김현정 비대위원은 "그렇기 때문에 정말 많은 당원들이 관심 가진 것"이라며 "예를 들어 당원들은 반대하는데 선출직 정치인들이 본인들 범죄로 인해 기소되면 당직정지가 될 수 있어 이걸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면 그건 안 되겠지만, 거꾸로 당원들이 문제제기한 것이다. 검찰공화국 하에서 사정당국이 지금 엄청나게 진행되고 있잖나"라고 짚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당원분들이 청원도 계속 올리고 계시고, 그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문제점 지적하고 있다. 이건 이재명 후보 문제가 아닌 우리당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실제로 (당헌 80조에)해당되는 사람들은 이재명 아닌 다른 분들"이라며 "이런 것들에 대해 진지하게 재논의하는 게 방법"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