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파' 이수진 "누가 민주당 개혁 발목 잡을지 가려내주시라"
상태바
'개혁파' 이수진 "누가 민주당 개혁 발목 잡을지 가려내주시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8.2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당대표' 권유한 자신은 '중앙위원회'로부터 컷오프됐지만…정청래·박찬대·장경태·서영교 지지 호소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이번 투표에서만큼은 누가 언론개혁, 검찰개혁을 반대했는지, 누가 민주당의 천재일우의 개혁의 기회를 놓치게 했는지, 앞으로도 누가 개혁의 발목을 잡을지를 정확하게 가려내 주시길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내 개혁파인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23일 "이재명 의원과 뜻을 같이 하는 서영교, 박찬대, 장경태, 정청래 의원이 모두 최고위원이 된다면 민주당은 변할 수 있다"라며 공개적 지지를 호소했다. 

개혁을 요구하는 지지층으로부터 많은 지지를 얻고 있는 이수진 의원도 이번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장을 냈으나, 중앙위원회로부터 '컷오프'되며 뜻을 접어야 했다. 그는 앞서 "당 개혁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니까 지지자들이 이재명을 외치는 것"이라며 "이재명 의원이 꼭 당대표 하셔야 한다"며 당대표 출마를 적극 권유한 바 있다. 

개혁을 요구하는 지지층으로부터 많은 지지를 얻고 있는 이수진 의원도 이번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장을 냈으나, 중앙위원회로부터 '컷오프'되며 뜻을 접어야 했다. 그는 앞서 "당 개혁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니까 지지자들이 이재명을 외치는 것"이라며 "이재명 의원이 꼭 당대표 하셔야 한다"며 당대표 출마를 적극 권유한 바 있다.
개혁을 요구하는 지지층으로부터 많은 지지를 얻고 있는 이수진 의원도 이번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에 도전장을 냈으나, 중앙위원회로부터 '컷오프'되며 뜻을 접어야 했다. 그는 앞서 "당 개혁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니까 지지자들이 이재명을 외치는 것"이라며 "이재명 의원이 꼭 당대표 하셔야 한다"며 당대표 출마를 적극 권유한 바 있다. 사진=이수진 의원 페이스북

이수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박찬대 의원이 위험하다며 어느 대의원 분이 만들어 보내신 포스터를 소개한다. 국회에서 검찰개혁이 한창 진행될 때 소신있게 힘을 보태주던 박찬대 의원의 모습이 떠올랐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수진 의원은 "우리가 기대하는 당의 민주화. 당의 개혁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고위가 구성되어야 한다"라며 이재명 당대표 후보의 '런닝메이트'임을 강조하는 정청래·박찬대·장경태·서영교 의원 지지를 호소했다. 

이수진 의원은 "권력기관, 언론, 재벌의 기득권 카르텔을 깨야만 보다 많은 국민들에게 기회와 부와 권력이 공정하게 돌아간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 개혁이 민생"이라며 "지난 시간 보수언론의 왜곡과 행패로 얼마나 많은 폐해가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이수진 의원은 "서민들의 삶이 좋은 정치로 나아질 수 있었음에도 매번 보수언론의 왜곡, 편파보도로 좌절되곤 했다"라며 "그럼에도 민주당 내에서는 언론개혁을 앞장서서 반대한 국회의원들이 있다. 그 반대에 정당성이 있는지"라고 직격했다.

이수진 의원은 "촛불개혁의 염원으로 절대다수 의석수를 갖게 되었음에도 매번 중도 운운하며 개혁을 미루고, 개혁에 안일했던 탓에 정권을 넘겨주었고 그로 인한 고통은 안타깝게도 지금 수재민들이 겪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수진 의원은 "이재명 의원과 뜻을 같이 하는 서영교, 박찬대, 장경태, 정청래 의원이 모두 최고위원이 된다면 민주당은 변할 수 있다"라며 공개적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이수진 의원은 "이재명 의원과 뜻을 같이 하는 서영교, 박찬대, 장경태, 정청래 의원이 모두 최고위원이 된다면 민주당은 변할 수 있다"라며 공개적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앞서 이수진 의원은 지난 6월 유튜브 채널 '유용화의 생활정치'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언론·재정개혁 등 각종 개혁과제들을 발목잡았던 당내 의원들이나 청와대 인사들이 적잖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수진 의원은 당시 "(이낙연 당대표 시절) 언론개혁하려고 했는데 그걸 위에서 막아버렸다"라며 "정말 개혁적인 국회의원들이 힘들게 해서 끌고 갔는데 국회의장, 청와대 이런 데서 막았고 주저앉혔다"라고 토로한 바 있다.

이수진 의원은 또 "검찰개혁하자고 했더니 중도가 다 도망가니까 '검찰개혁 얘기하지 말라. 강성들 다 뒤로 빠지라' 그랬다"라고 회고했다. 그는 또 '송영길 당대표' 시절에도 부동산 세제 개편을 막는 의원들이 많았고, 특히 "청와대 출신 모 국회의원은 울면서 '언론의 자유를 지켜달라'고 했다"며 언론개혁을 막았다고 폭로하기도 했었다. 

이수진 의원은 민주당 당원들을 향해 "이번 투표에서만큼은 누가 언론개혁, 검찰개혁을 반대했는지, 누가 민주당의 천재일우의 개혁의 기회를 놓치게 했는지, 앞으로도 누가 개혁의 발목을 잡을지를 정확하게 가려내 주시길 바란다"며 이재명 당대표와 손발을 맞출 의원들을 뽑아달라고 호소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