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칼바람에도 이재용 석방에 대한 분노 규탄 집회
상태바
[사진] 칼바람에도 이재용 석방에 대한 분노 규탄 집회
  • 이규진 기자
  • 승인 2018.02.11 00: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발언에 나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은 “문재인이 촛불 대통령이라면 법원을 꾸짖고, 조사해야 한다”고 외쳤다. ⓒ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이규진기자] 2월 10일 오후 6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이재용 항소심 강력 규탄, 이명박 즉각 구속, 사법부 전면개혁촉구 집회’가 열렸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를 비롯해 이명박 구속 촛불시민행동, MB구속 국정원 적폐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 전국네트워크가 함께 주최한 이날 집회에는 200여 명이 모였다.

▲사진: 2월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이명박구속촛불시민행동, MB구속 국정원 적폐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등이 모여 ‘이재용 항소심 강력 규탄, 이명박 즉각 구속, 사법부 전면 개혁 촉구 촛불문화제’를 열고 있다. ⓒ뉴스프리존

참가자들은 칼바람이 부는 추위에도 “이재용을 구속하라!” 등을 외치면서 분노를 모았다. ‘유전무죄 무전유죄’라 적힌 팻말을 든 참가자들이 특히 많아 눈에 띄었다. 지난 겨울 박근혜 정권 퇴진 촛불 운동의 힘으로 이재용을 구속시켰는데 법원이 얼토당토 않게 석방시킨 것에 대한 분노가 크다는 것을 연단의 발언들과 참가자들의 팻말들을 통해 읽을 수 있었다. 하루 전날 삼성이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대신 냈다는 의혹이 드러난 것도 참가자들의 분노를 더욱 자극한 듯했다. 2016년 12월 9일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의 동상 뒤에 청와대에서도 볼 수 있는 정도의 대형 촛불 조형물을 세웠다. 위치를 정확하게 말하면 지하철 5호선 7번 출구 방향에서 횡단보도를 건너 이순신장군동상을 거쳐 해치광장으로 내려가는 계단 바로 직전이다. 봄부터 가을까진 분수를 가동하는 곳 가운데 세종문화회관 방향의 모서리에 높이 9m의 대형 촛불 상징물을 세우고 난 뒤 다음날 이를 뉴스프리존에 기사로 냈다.

대형 촛불이 환하게 빚춘 오후 집회 여는 발언에 나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은 “문재인이 촛불 대통령이라면 법원을 꾸짖고, 조사해야 한다”고 외쳤다. 특히,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다 2007년 백혈병으로 사망한 고(故) 황유미 씨의 아버지 황상기 씨가 연단에 올랐다. 황상기 씨는 삼성 반도체 노동자를 상징하는 그림에 “정형식 파면” 요구를 적은 팻말을 들고서 법원을 성토했다. “삼성 이재용에게는 법의 잣대를 대는 둥 마는 둥 한 이런 판사에게 우리가 월급을 줄 필요가 있겠냐? 법원에 이런 판사들을 이재용이 있던 곳으로 집어 넣어야 한다.” 이어서 삼성 이재용이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착취하면서 온갖 비리를 벌여 왔음을 지적했다. “삼성은 노동자들이 유해물질과 방사선에 노출돼 병들어도 ‘개인적인 질병’이라며 내쫓았다. … 노동자들을 제대로 치료하지도 않고 돈 잔치를 벌이고 있었다. 노동자들의 몸에 빨대를 꽂고 피를 빨아 먹은 것이다!”

▲사진: 삼성 반도체 산재 피해자 고(故) 황유미 씨의 아버지인 황상기 씨가 이재용 석방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제공 ⓒ노동자연대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에서 재벌구속특위 위원장으로 활동했던 김태연 사회변혁노동자당 대표는 “이재용을 감옥에 집어넣은 것은 재벌의 착취와 수탈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들고 있어난 덕분”이었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와 사법부가 이재용을 단죄할 수 있겠냐며 삼성 이재용에 맞선 투쟁을 시작하자고도 제안했다.

나는 노동자연대 활동가로 소개받고서 “정형식 판사는 법리는 명확하다고 했는데 지금 명확한 것은 촛불 염원 거스른 사법부도 적폐라는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이재용이 풀려나고, 이명박이 활보하는데 민주노총 한상균 전 위원장은 옥고를 치르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면서 “적폐청산 중단은 가당치도 않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안진걸 공동사무처장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김종보 변호사도 연단에 올라 이재용 석방 규탄에 목소리를 보탰다.

▲사진: "법원도 적폐다" 사진제공 ⓒ노동자연대
▲사진: 참가자들은 이재용을 석방한 판사 정형식에 대해서도 분노를 쏟아냈다 사진제공 ⓒ노동자연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론 2018-02-11 20:20:42
사법부를 더럽힌 정형식은 스스로 퇴진하는 것이 맞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