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비리 폭로하겠다” 협박해 동료직원 뒷조사 강요한 부산시청 공무원
  • 변옥환 기자
  • 승인 2018.02.13 08:43
  • 수정 2018.02.13 08:43
  • 댓글 0

▲ 부산시청 / 사진=뉴스프리존 DB

[뉴스프리존,부산=변옥환 기자] 동료 공무원의 약점을 잡아 협박하며 다른 공무원들의 뒷조사를 하도록 강요한 부산시청 공무원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지난 6일 강요 미수혐의를 받고 있는 공무원 A모(49)씨가 근무하는 부산시청 해양산업과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핸드폰을 확보해 삭제한 자료들을 복구해 분석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016년 11월 16일 당시 같은 부서에 근무하던 동료 직원 B모(43, 여)씨에게 “비위를 알고 있으니 폭로하겠다” 협박해 시청 상사와 동료직원 5명의 뒷조사를 할 것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지난해 10월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하면서 “A씨가 동료 공무원들의 추문을 뒷조사하게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결과 A씨는 자신이 팀장을 맡은 ‘해양안전 TF팀’의 정식 직제화를 추진했으나 이를 반대하는 시청 직원 5명에 불만을 품고 그들의 비위행위 정보를 캐도록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날 복구한 컴퓨터 하드디스크 자료와 핸드폰 메시지 등을 분석해 결과가 나오는대로 A씨를 다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승진을 위해 표창장을 독식한다고 동료직원이 투서를 넣은 것”이라며 경찰에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A씨는 부산시청 감사관실의 감사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변옥환 기자  lich91628@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