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행정부 포토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미카엘 장' 불어권국제기구 사무총장 면담
  • 이동구 기자
  • 승인 2018.02.13 09:35
  • 수정 2018.02.13 09:35
  • 댓글 0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미카엘 장 OIF(불어권 국제기구) 사무총장을 접견, 인사 및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뉴스프리존=이동구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2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한「미카엘 장(Michaëlle Jean) 불어권국제기구(OIF)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한-OIF 간 협력 증진 △평창올림픽 관련 협력 △남북관계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총리는 장 사무총장의 방한을 환영하고, 한국이 2016.11월 동북아시아 국가로는 최초로 OIF에 옵서버로 가입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한국도 OIF와 동일하게 평화와 법치, 민주주의 등 보편적 가치를 추구한다고 말했다.

장 사무총장은 OIF 회원국 구성을 소개하고, 한국이 교육과 민주화를 통해 단기간 내 국가발전을 이루어 경제대국이 된 모범적 국가임을 잘 알고 있다고 하면서, 한국의 발전에너지가 국제사회로 전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교육, 문화, 경제,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OIF 회원국과 한국 간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한국이 원조를 받는 국가에서 주는 국가로 성장한 만큼, 개도국을 돕는 것은 영광스러운 책임이라고 하면서, 한국정부는 수원국의 필요에 맞게 대외원조를 다양화하고 다변화하며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교육이 빈곤과 기아를 극복하는데 가장 효과적이라고 하면서 OIF 등 국제기구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 사무총장은 OIF가 평화유지와 분쟁예방, 테러 방지 분야에서도 협력을 하고 있다고 하면서, 아프리카를 대상으로 한 OIF의 디지털 전략에 한국의 지원을 기대하며, OIF 내에서 한국의 역할이 더욱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총리는 장 사무총장이 한국계인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장관을 평창 동계올림픽 OIF 홍보대사로 임명하고, 올림픽 기간 중 한국에서 불어권 축제를 개최하는 등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 크게 기여하고 있는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장 사무총장은 OIF가 기본적으로 불어를 중시하지만, 언어 다양성도 존중한다고 하면서, 언어와 문화 분야에서도 한국과의 협력을 기대하며, 많은 한국 국민들이 불어권 축제를 향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 사무총장은 평창올림픽 계기에 남북대화의 기회가 마련된 것을 평가하고, 남북한문제가 한국정부가 희망하는 방식대로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하면서, 한반도에 평화가 항구적으로 정착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유엔, IOC 등 국제사회의 도움에 사의를 표하고,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생긴 소중한 남북대화의 기회가 좋은 결실을 거둘 수 있도록 OIF 등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이동구 기자  pcs8191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