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 선거를 가다 포토뉴스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힘 합친 ‘One Team’… 부산시 정권교체 위해 합쳐
  • 변옥환 기자
  • 승인 2018.02.13 17:28
  • 수정 2018.02.13 17:28
  • 댓글 0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부산시장 유력후보’를 중심으로 정권교체를 위해 꾸려진 원팀이 부산시청 인근 카페에서 첫 기자회견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변옥환 기자

[뉴스프리존,부산=변옥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의 부산시장 유력후보들을 중심으로 ‘정권교체’를 위해 꾸려진 원팀(One Team)이 13일 첫 공식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이들은 ‘원팀’이 선거 끝까지 경선 후보자들이 협력한다는 의미에서 처음 시도되는 선거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또 인물을 떠나 가치 중심의 선거를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박재호 의원,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장관, 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으로 꾸려진 더민주 부산시당 ‘원팀’은 13일 오후 부산시청 인근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팀을 통해 정권교체 이뤄 부패한 부산 정치를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부산 정치권력 교체를 원하는 우리의 방향에 동의하는 사람이라면 당원도 시민도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다”며 “팀의 시장 유력후보자 간의 공통점을 찾아내 키우고 다른 점은 존중하는 속에서 하나 되겠다. ‘공정한 경쟁과 따뜻한 협력’이라는 뜻 아래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시민들 마음을 얻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단순 경선과정을 함께해 결과에 승복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본선에 더욱 큰 힘으로 정치권력 교체에 모두가 힘을 모으는 것은 물론 선거 이후 협력하는 데까지 이어가겠다”며 “부산 미래비전을 함께 만들어 나가고 시정운영의 큰 틀을 마련하며 당면한 현안들의 해법 찾기에도 힘을 모으고자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누가 시장이 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시민 모두의 시장’이 시민 속에서 나오는 것이 중요하다”며 “부산 정권을 부산시민 모두의 권력으로 되돌려놔야 한다. ‘협력 경쟁’ 정신으로 선거를 치르고 정의로운 결과로 승리해내는 모범 사례를 만들어야 한다”고 결의를 다졌다.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장관은 “김영춘 장관이 만약 출마하겠다고 하면 출마하지 않겠다”며 “세 번의 시장 선거를 거치며 한결같은 목적은 부산 정치권력을 한번 바꿔보자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부산시당 ‘원팀’은 기자간담회에 앞서 회의를 열고 공동정책이 필요한 부분은 함께 나서 만들고 캠프별 개별 정책은 따로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또 ‘공정한 경쟁, 따뜻한 협력 확산’을 위한 캠페인을 벌이기로 했다.

변옥환 기자  lich91628@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